수원순복음교회 이재창 목사
수원순복음교회 이재창 목사 ‘원로 추대 및 은퇴 감사예배’가 열렸다. 가운데가 이재창 목사
수원순복음교회(담임 이요한 목사)가 지난 14일 응답대성전에서 47년간 목회를 이어온 이재창 목사에 대한 ‘원로 추대 및 은퇴 감사예배’를 드렸다.

이날 교단 대표총회장 이영훈 목사는 ‘잘하였도다. 착하고 충성된 종아’라는 제목의 설교를 통해 “우리 일생 마지막은 결산이다. 주인은 다섯 달란트 남긴 자나 두 달란트를 남긴 자나 똑같이 칭찬했다. 큰 일을 했든지 작은 일을 했든지 ‘하나님 앞에서 어떻게 일했느냐?’가 중요하다”면서 “첫 번째는 ‘잘하였다’고 칭찬했다. 이는 최선을 다해서 부끄러움 없이 열매를 맺었다는 것이다. 두 번째는 ‘착한 종’이라고 칭찬했다. 예수님의 성품을 닮은 작은 예수로 살아야 한다. 세 번째는 ‘충성된 종’이다. 맡겨진 사명을 감당했다. 이번 일을 통해 더 큰 일이 교회에 임하기를 소망한다”고 강조했다.

교단 총회장 이태근 목사는 축사를 통해 “개척하여 대형교회로 성장하기까지 눈물과 뼈를 깎는 아픔이 있었다. 한국교회의 자랑”이라면서 “땀과 피 흘린 수고에 후배로서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 그동안의 목회 경험과 리더십을 교회 부흥에 공유해 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교단 총회장 정동균 목사도 축사를 통해 “자식이 부모를 공경하는 것은 마땅한 도리다. 다음 세대는 앞선 세대를 원로로 받들어야 한다. 이것이 도리고 사회 정의”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더 나은 부흥의 씨앗이 되기를 믿는다”고 피력했다.

기침 총회장이며 경기도기독교총연합회 총회장인 고명진 목사는 축사를 통해 “교회에 충성하고 목회를 잘해서 축하한다. 또 착하게 목회하시고, 47년 성직을 잘 감당해서 축하한다”고 전했다.

수원시 염태영 시장은 영상 축사를 통해 “이재창 목사님은 수원순복음교회의 살아있는 역사다. 대단한 영향이고 축복이다. 귀한 소임 계속 감당해 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재창 목사는 답사를 통해 “1974년 11월 23일 수원시 북수동에 7평 공간을 빌려 시작한 수원순복음교회가 지금에 이르기까지 하나님의 은혜가 아닌 것이 없다”면서 “교회를 개척할 당시 하얗게 내린 눈 위로 하나님께서 보여주신 비전이 있었다. 가난한 사람, 문제 있는 사람, 병든 사람 그리고 믿음이 약한 사람들을 모아 예수님 믿고 문제 해결 받고 하나님의 자녀로 형통하게 하라는 비전을 따라 지난 세월 앞만 보고 달려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목사는 “하나님의 풍성하심과 도우심이 있었기에 그리고 함께 기도하며 헌신하는 수원순복음교회 성도님들과 믿음의 동역자들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고맙다”며 “함께 해 주신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예수 그리스도의 평안이 성령 안에서 충만하시길 간절히 기도한다”고 덧붙였다.

이요한 담임목사는 인사말을 통해 “이재창 원로목사 추대 및 은퇴예배를 허락하신 하나님께 감사와 영광을 올려 드린다. 또 교단 대표총회장 이영훈 목사님과 순서를 맡아주신 총회 임원목사님과 기침 총회장 고명진 목사님, 지방회 목사님들께 감사를 드린다”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날 예배는 교단총무 엄진용 목사의 사회로, 경기남‧강원지역총회장 김명현 목사의 기도, 수원지방회 총무 황윤택 목사의 성경봉독, 수원순복음교회의 찬양, 수원순복음교회 백남일 장로의 추대사, 수원지방회 회장 정찬수 목사의 공포로 진행됐다. 이어 수원지방회는 추대패, 교단에서는 공로패를 증정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