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교회 특새
사랑의교회가 지난 8일부터 13일까지 특새를 개최했다. ©사랑의교회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가 ‘거룩한 새판짜기, 회복을 넘어 부흥으로’라는 주제로 지난 8일부터 13일까지 ‘제19차 가을 글로벌 특별새벽부흥회’(이하 특새)를 개최했다.

교회 측에 따르면 이번 특새 현장에는 매일 1만여 명 이상의 성도들이 참여했으며, 온라인으로는 5천여 명의 전 세계 성도들이 동참해 연인원 10만여 명이 함께 했다.

특히 마지막 날인 13일엔 찬양예배인 ‘내 영혼의 풀 콘서트’가 진행돼, 성도들은 찬양과 기도로 헌신을 다짐했다고 교회 측은 전했다.

사랑의교회는 “이번 특새를 마치며 모든 영역에서 그리스도가 왕이 되심을 선포하고 한국교회가 세계교회와 협력해 ‘회복을 넘어 이전에 없던 부흥’을 경험하게 하실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랑의교회 특새
이번 사랑의교회 특새에는 온·오프라인을 통해 연인원 10만여 명이 참여했다.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는 특새를 마치며 “비록 코로나로 인해 한국교회가 고생을 많이 했지만, 이번 특새를 통해 새판짜기를 하고 회복을 넘어 부흥으로 나아가고 이 민족의 역사 중심이 교회인 것이 다시 한번 확인됐다”고 했다.

오 목사는 “다시 한 번 사랑의교회를 통해 한국교회와 세계교회를 섬길 수 있어 감사하다”며 “‘비욘드(beyond) 코로나’로 뛰어 넘는 거룩한 소망이 사회와 시대에 널리 퍼지기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