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법학회 세미나
한국교회법학회가 지난 6월 개최한 학술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던 모습. 앞줄 왼쪽 네 번째가 학회장인 서헌제 박사. ©한교총
사단법인 한국교회법학회(회장 서헌제 박사)가 포괄적 차벌금지법(평등법) 제정 시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을 8일 발표했다.

학회는 성명에서 “대통령이 청와대 참모회의에서 ‘이제는 차별금지법에 대해 검토할 때’라고 발언하였다는 내용이 한 언론을 통해서 보도되어 충격을 주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2017년 대선 후보 시절에 기독교계와 국민들 앞에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에 대해 사회적 합의를 선결 조건으로 제시하였고, 대선 후보간 TV토론에서도 동성혼 합법화를 반대하며, 사회적 합의가 선결조건임을 밝혔다. 또한 대통령 임기중 2020년 8월 17일, 기독교계 지도자들과의 청와대 간담회에서도 아직 사회적 합의가 되어 있지 않다고 공언한 바 있다”고 했다.

학회는 “따라서 최근 대통령의 포괄적 차별금지법(평등법)안 검토 발언이 사실이라면 이는 대선에서 기독교계와 국민들의 표를 의식하여 지지를 얻기 위해 국민에게 ‘거짓말’을 했다는 배신감이 든다”고 했다.

이어 “그렇다면 지금 우리 사회가 포괄적 차별금지법(평등법)을 제정할 만큼 차별이 심각한가”라고 물은 학회는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가 수행하고 국가인권위원회가 인용한 ‘2020년 차별에 대한 국민인식조사’를 보면, 지난 1년간 차별을 경험한 국민은 응답자 1,000명 중 272명에 불과하였다. 특히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의 주된 목적인 동성애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 경험은 응답자 1,000명 중 단 2명, 그것도 온라인에서의 차별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설문조사 결과는, 20여 가지의 차별사유를 일괄적으로 묶어 과도한 민형사 처벌을 부과하는 포괄적 차별금지법(평등법) 제정은 국민적 공감과 동의에 기반한 시급한 요구도 아니며, 불필요한 과잉입법이라는 반증인 것”이라고 했다.

또 “나아가 포괄적 차별금지법(평등법) 제정에 대한 국민적, 사회적 합의는 이루어졌는가”라고 물은 학회는 “이미 국회 제출된 4개의 포괄적 차별금지법(평등법)안에 대해 정치권은 물론 종교계, 산업계, 교육계 등 대다수 국민들이 심각한 우려와 반대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 법안이 ‘차별 없는 사회의 구현’ 이라는 그럴듯한 구호에도 불구하고 우리 사회가 지켜온 다양성을 바탕으로 하는 자유민주적 가치를 허물고, 하나의 가치관만을 강요하는 신(新)전체주의적 발상을 바탕으로 하는 매우 위험한 법안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들은 “특히 ‘차별’이라는 모호하고 일방적인 기준을 가지고 법 위반자에게 가혹한 민형사 책임을 지우는 것은 소수자 보호라는 명목으로 다수 국민들의 눈과 입을 틀어막는 ‘역차별’일뿐 아니라 묻지마 고발과 소송을 남발하여 국민 각계 각층간의 갈등을 심각하게 유발할 것이라는 우려가 크다”고 했다.

아울러 “영국 등 포괄적 차별금지법(평등법)을 시행 중인 국가에서는 이미 역차별의 폐해와 종교의 자유 침해와 무수한 사회 갈등의 부정적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우리는 이를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고 했다.

학회는 “우리 사회에는 이미 장애인차별금지법, 양성평등기본법, 국가인권위원회법 등 차별금지법이 충분히 있다”며 “그러므로 여기에 더하여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제정해야 한다는 주장은 국민을 기만하는 술책이다. 제3의 성을 인정하는 포괄적 차별금지법(평등법)은 양성평등을 기초로 하는 헌법을 무력화시키는 입법 쿠데타이며 양성평등기본법, 주민등록법, 병역법, 교육법 등 남녀의 성별 구분을 기초로 한 현행법체계와 제도를 근본적으로 무너뜨리는 일대 혼란을 초래할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그러기에, 임기를 불과 몇 달도 남기지 않은 문재인 정부는 사회 통합에 역행하는 갈등을 부추기는 차별금지법 제정 시도를 즉각 중단하고 그 논의를 다음 정권에 맡겨야 할 것”이라며 “또한 제20대 대통령 후보를 내는 정당과 후보는 국회에 제출된 차별금지법(평등법)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공약으로 표명해 주기를 요청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차별금지법 #평등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