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선교사 로제타 홀(왼쪽)·로제타 홀 한글점자 교재(오른쪽)
미국인 선교사 로제타 홀(왼쪽)·로제타 홀 한글점자 교재(오른쪽) ©문화재청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로제타 홀 한글점자 교재」를 문화재로 등록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이번에 등록이 예고되는 「로제타 홀 한글점자 교재」는 1897년 창안한 한글점자(4점식)를 사용해 배재학당의 한글 학습서인 「초학언문」 내용 일부를 수록한 교재다. 기름 먹인 두꺼운 한지에 바늘로 구멍을 내 만들었다.

미국인 선교사인 로제타 셔우드 홀(Rosetta Sherwood Hall, 1865-1951)이 제작한 이 교재는 시각장애인 오봉래를 비롯해 평양여맹학교 학생들의 교재로 활용됐다. 1926년 「한글점자 훈맹정음」(6점식)이 박두성에 의해 창안되기 전까지 사용됐다. 시각장애인을 위한 특수교육을 태동시킨 상징적 유물로서의 역사적 가치가 충분하다고 한다. 이 유물은 30일간의 예고 기간을 거쳐 의견을 수렴한 뒤,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문화재로 최종 등록될 예정이다.

이 밖에도 문화재청은 「진해 근대역사문화공간」, 「김지섭 의사 편지」, 「한성미술품제작소 은제 공예품(이화문 합)」, 「제주 구 육군 제1훈련소 정문」 4건의 문화재를 등록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로제타홀 #선교사 #문화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