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총리 종교계 지도자 간담회
김부겸 국무총리가 3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한국 종교계 지도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기독교에서는 소강석 목사(한교총 대표회장, 오른쪽에서 세 번째)가 참석했다. ©뉴시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3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한국 종교계 지도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기독교에서 소강석 목사(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를 비롯해 원행 조계종 총무원장, 조규만 한국천주교주교회의 부의장, 나상호 원불교 교정원장, 손진우 성균관장, 송범두 천도교 교령, 이범창 한국민족종교협의회장이 참석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이날 간담회는 최근 시작한 단계적 일상회복에 대한 종교계의 협조 및 동참을 구하기 위해 김 총리의 요청으로 마련됐다.

김 총리는 종교계가 그간 불편을 감내하면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모범적으로 대응하고 노력해준 것에 감사를 표하고, 이번주 시작된 단계적 일상회복 과정에서도 종교계가 적극적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 총리는 이번 단계적 일상회복 조치로 국민들께 조금이나마 일상을 돌려드릴 수 있게 되었고 종교활동도 정상화에 다가가게 되었다고 기대감을 표하면서도, 이번 일상회복 전환이 ‘방역 이완’을 의미하는 것은 아닌 만큼 마스크 착용 등 핵심 방역 수칙은 철저히 준수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총리실은 전했다.

특히 김 총리는 “온전한 일상회복은 지난 1년 10개월 동안의 힘겨운 싸움으로 지친 국민들 마음의 치유와 회복이 전제되어야 한다”며, “종교계가 정신적 지도자로서 국민들의 심리적·정서적 회복에 앞장서 줄 것”을 요청했다.

김 총리는 “이제 첫 단계로서 조심스럽게 일상회복을 준비하고 있다”며 “국민들이 성숙한 시민의식을 발휘해줄 것”을 당부했다.

국무총리 종교계 지도자 간담회
김 총리는 최근 시작한 단계적 일상회복에 대한 종교계의 협조 및 동참을 당부했다. ©뉴시스

한편, 소강석 목사는 이날 간담회 후 SNS를 통해 자신이 이 자리에서 했던 발언을 소개하기도 했다. 소 목사는 한국교회가 지금까지 국민 보건과 코로나 방역에 최대한 협조했다면서 “정부에서도 반드시 알아야 할 것이 있다. 그것은 예배와 예전의 존엄스러움, 절대가치”라고 했다고 한다.

그는 “또 한 번 코로나 재확산의 현상이 일어난다 하더라도 부디 획일적이고 도식적 방역지침은 하지 마시기를 부탁드린다”며 “경험할 만큼 경험했으니 교회가 선제적이고 자발적으로 방역을 하도록 도와주시면 감사하겠다”고도 했다고.

아울러 “코로나는 우리에게 많은 교훈을 가져다주었다. 얼마나 예배가 소중하고 또한 얼마나 이웃의 생명을 존중히 여겨야 하는가에 대한 교훈이었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대다수의 국민들이 기댈 곳은 종교, 특별히 교회 밖에 없다는 사실을 꼭 보여드리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