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사
©CGNTV
CGNTV가 오는 7일, 코로나19로 순직한 선교사들을 추모하는 특집 다큐 <미씽유>를 방송한다. 방송사 측은 “이번 다큐를 통해 영원한 안식 가운데 밀알이 된 선교사들의 삶을 기리고, 또 다른 선교의 열매를 맺어가는 가족들의 이야기를 담아 선교사들에게 격려와 위로를 전한다”고 했다.

1994년 인도로 파송 받은 공숙자 선교사는 20여 년간 인도의 영혼들을 돌보다 코로나19로 남편 수라지 방게라 목사를 하늘로 먼저 떠나보냈다. 사역이 어려워진 현지 상황에도 공 선교사는 사역을 이어가고자 고군분투하고 있다. 그리고 인도네시아에서 영혼을 돌보고 있는 김순애 선교사의 사연도 소개된다. 평신도 선교사였던 남편 김상철 선교사와 17년간 떨어져 지내다, 김순애 선교사가 퇴직 후 함께 사역하기 위해 인도네시아로 간지 얼마 안 돼 코로나19로 남편이 소천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또 아마존에서 남편과 31년간 사역하다 올 초 소천한 브라질의 故 이신숙 선교사가 떠난 뒤, 절망의 시간을 보냈던, 아들 이경승 선교사의 이야기도 소개된다. 부모님이 코로나에 걸렸다는 소식을 듣고 브라질에 들어가 부모님을 간호하다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이 선교사는 “어머니가 떠나시고 마음이 너무 힘들었다. 슬픔 속에서 앞으로 내가 사역을 어떻게 감당할 수 있을까, 걱정하던 중 하나님께서 이루신다는 마음을 주시며 위로해주셨다”며 부모님에 이어 본격적인 선교사의 삶을 준비하고 있다.

고난을 통과하며 영원한 생명을 갈망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특집 다큐 <미씽유>는 주일인 7일 오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재방송은 같은 날 오후 3시 20분과 저녁 8시이며, 다시보기는 CGNTV 유튜브 채널이나 웹사이트 www.cgntv.net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