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부터 50%, 접종 완료자만 모이면 제한 없어
늦은 감 있지만 예배 회복 시작… 계속 방역 만전
한교총·한교연·한기총·예자연 등 모두 노력한 결과
이제 서로 격려·인정하며 예배 회복에 집중할 때”

코로나19 주일예배 사랑의교회
지난해 사랑의교회 주일예배에 마스크를 쓰고 참석한 성도들이 손을 들어 기도하던 모습. ©사랑의교회
한국교회총연합(공동대표회장 소강석·이철·장종현 목사, 이하 한교총)이 “한국교회여! 예배 회복을 위해 하나되어 일어나자”라는 제목으로 ‘위드 코로나’ 성명을 27일 발표했다.

한교총은 이 성명에서 “‘위드 코로나’ 시대가 왔다. 한국교회는 11월 1일부터 코로나19 감염병 제약을 벗어나 보다 자유롭게 예배를 드리게 되었다”며 “방역당국의 단계적 일상회복 계획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를 포함하면 예배당 좌석 정원의 50%까지 참석할 수 있고, 백신 접종 완료자만 모일 경우 인원 제한을 받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한교총은 지난 2년 간 인내하며 방역의 고통을 견딘 국민들과 함께 ‘위드 코로나’를 맞아서 늦은 감이 있지만 교회의 예배 회복과 사회의 일상회복 시작으로 반기며, 회원 교단과 교회들과 앞으로도 계속해서 감염병의 방역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그동안 한교총은 정부 관계부서와 방역 당국에 한국교회의 소통창구가 되어 교단과 교회의 뜻을 적극적으로 전했다”며 “오늘의 결과는 한교총을 비롯한 한교연과 한기총, 그리고 예자연과 전국17개광역시도기독교연합회 등 모두가 노력한 결과”라고 했다.

그러면서 “표현방식은 달랐을지라도 하나님께 정성껏 예배드리고, 교회를 사랑하는 마음과 목표는 모두 같았다. 이제 서로 격려하고 인정하며 예배 회복에 집중해야 할 때”라고 했다.

아울러 “앞으로도 한교총은 완전한 예배 회복을 위해 종교시설 세부 방역지침을 스스로 작성하고 시행하는 일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우선 백신 접종 완료자로 성가대와 찬양팀을 운영하는 것과 설교자의 설교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방법, 그리고 모임과 식사 등 세밀한 부분까지 제안하고 있다”고 했다.

한교총은 “현장 예배와 일상의 회복이 당면한 과제이다. 전국 교회는 위드 코로나 시대에 자율적인 방역 지침을 마련하여 시행하고, 교인들과 이웃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며, 세상의 희망이 되자”고 했다.

이어 “한국교회여! 우리 모두 예배 회복을 위해 하나된 마음으로 다시 일어나자”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