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 돌봄 포럼
‘사귐과섬김’, 그리고 한목협이 26일 경기도 분당 만나교회에서 ‘생명 돌봄’이라는 주제로 포럼을 개최했다. ©김진영 기자

최근 대형교회들을 중심으로 헌혈 캠페인인 ‘피로 회복’을 진행했던 ‘사귐과섬김’, 그리고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대표회장 지형은 목사)가 26일 오후 경기도 분당 만나교회(담임 김병삼 목사)에서 ‘생명 돌봄’이라는 주제로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기조발제는 신국원 교수(총신대 명예교수)를 비롯해 김선일 교수(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대학교수), 성 현 목사(필름포럼 대표), 조성돈·정재영 교수(이상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가 했다.

“교회 공적 책임, 생태학적 분야로 확장돼야”

먼저 ‘생명 돌봄은 지상명령이다’라는 제목으로 발표한 신국원 교수는 “생태계를 돌보고 번성하게 하는 일은 복음 전파와 무관하거나 부차적인 것이 아니”라며 “생명 돌봄의 부르심과 교회의 지상 과제인 ‘선교’는 분리될 수 없다. 생명 돌봄은 영혼 돌봄에 국한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했다.

신 교수는 “한국교회는 근래에 공적 책임을 논하는 공공신학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고통받는 지금, 교회의 공적 책임은 생태학적 분야로 확정돼야 한다”며 “장기화 되는 코로나19 팬데믹과 코로나와 더불어 살아갈 수밖에 없는 상황 아래 생태학적인 신학적 반성과 목회적 성찰을 미룰 수 없다”고 했다.

“사랑 먼저 경험한 자들이 비로소 사랑할 수 있어”

김선일 교수는 ‘선교학적 관점에서의 생명 돌봄’이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다. 김 교수는 “오늘날 교회가 세상을 향한 생명 돌봄의 사명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먼저 우리의 생명을 돌보시고 위로하시는 하나님의 은혜를 충만히 경험하는 공동체 문화가 형성돼야 한다”며 “사명감과 공명심으로는 하나님이 하시는 일에 동참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교회 안의 교제를 가리키는 용어를 코이노니아(koinonia)라고 한다. 그런데 이 코이노니아가 종종 그리스도인들끼리의 친교를 가리키는 용어로 오해됐다”며 “코이노니아는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코이노니아를 통해서 공동의 목적과 외적인 봉사활동에 협력하고 참여하기 위함이었다. 즉, 이웃을 섬기는 봉사의 의미로 쓰이는 디아코니아(diakonia)와 성도의 교제인 코이노니아는 별개의 활동의 아니라 서로 이어지는 사역이라는 것이다. 사랑을 먼저 경험한 자들이 비로소 사랑할 수 있다”고 했다.

“세상도 우리를 돌봐달라고 외쳐”

‘세상도 돌봄을 원하고 있습니다-문화적 관점에서 바라본 생명 돌봄’이라는 제목으로 발표한 성 현 목사는 “우리가 가진 하나님 나라라는 큰 비전을, 잃은 양 한 마리를 그곳이 어느 곳이라도 찾아가는 목자의 마음으로 실현해가는 교회와 공동체를 세상은 지금 원하고 있다”며 “그것을 한 마디로 말하면 ‘생명 돌봄’이라고 할 수 있다. 예배당 안에 있는 성도들 뿐만 아니라 세상도 우리를 돌봐달라고 외친다는 것”이라고 했다.

성 목사는 “사실 생명 돌봄이라는 표현이 영혼을 돌보고, 목양을 하는 목회자들에게 낯설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이 단어를 교회 안이 아니라 교회 밖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입장에서 한 번 생각해 보면 좋겠다”며 “그러면, 이전에 보이지 않던 문제와 세상을 어떻게 섬겨야 할지에 대한 단서가 보일 것”이라고 했다.

“생명의 위기 앞에 다시 종교에 도움 요청”

조성돈 교수는 ‘생명시대의 선교’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다. 조 교수는 “현시대에 생명은 가장 중요한 주제다. 질병 때문만이 아니라 과학이 발달하며 삶과 죽음의 경계가 무너지고, 그 기준이 흔들리기 때문”이라며 “줄기세포, 존엄사, 안락사, 자살, 포스트휴먼 등의 주제들이 연결되면서 인간은 탄생부터 죽음까지 지배하는 하나님의 주권을 내려놓았다. 그러나 그 이후에 대한 대책이 없기 때문에 혼란과 불안에 떨고 있다. 종교로부터 생명의 주제를 빼앗았던 인간들은 이제 이제 이 위기 앞에 다시 종교에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 결국 이 시대의 선교는 바로 이 질문에 답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교회 공동체, 신뢰 회복 위해 중요한 역할”

생명 돌봄 포럼
포럼 두 번째 세션에서 발표와 패널토의가 진행되고 있다. ©김진영 기자

‘위드 코로나 시대에 교회의 공적인 역할’이라는 제목으로 발표한 정재영 교수는 “교회는 어떤 상황에서도 사회에 대한 공적인 책임을 다해야 한다. 전염병이 창궐하는 상황에서 이타심에 기초한 종교의 역할을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정 교수는 “전염병으로 인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사람들 사이의 신뢰가 중요하다. 현대 사회에서 사람들이 누구를 신뢰할 수 있는지 확신하지 못하는 위험한 환경 속에서도 자신은 절대로 혼자가 아니며 협력과 연대를 통해서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을 심어주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렇게 신뢰 회복을 위해 중요한 역할을 감당할 수 있는 것이 바로 교회 공동체”라고 했다.

그는 “교회는 스스로 공동체임을 강조할 뿐만 아니라 빈번한 모임과 교제를 통해서 친숙성을 높임으로써 서로에 대한 신뢰감을 높일 수 있는 여건을 갖추고 있다”며 “그런 공동체의 일원인 기독교인들은 서로에 대한 깊은 신뢰를 할 수 있고, 공동체 활동은 이런 식으로 기독교인들이 시민으로서 연대하며 참여할 수 있도록 복돋을 수 있다. 특히 자기 희생의 규범을 가지고 있는 기독교인들은 사회가 혼란하고 어려울수록 사회 곳곳에서 공적인 책임과 역할을 감당할 수 있다”고 했다.

기조발제 후에는 총 세 개의 세션에서 김진양 부대표(목회데이터연구소), 이도영 목사(더불어숲동산교회), 유미호 센터장(기독교환경교육센터 살림), 조준목 목사(온누리교회), 양동수 대표(사회혁신기업 더함), 임용택 목사(안양감리교회, 라이프호프 이사장), 김진오 사장(CBS)이 발표했다.

김병삼 목사(만나교회)와 이상화 목사(서현교회)의 사회로 패널토의도 진행됐다. 패널로는 김경진 목사(소망교회), 이세령 목사(복음자리교회), 박노훈 목사(신촌성결교회), 백광훈 목사(문화선교연구원)가 참여했다.

‘생명 돌봄을 위한 기도’ 선언문

이날 포럼의 마지막 순서에서는 유기성 목사(선한목자교회)가 ‘생명 돌봄을 위한 기도’라는 제목의 선언문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생명 돌봄 목회를 실천하기 위해” 아래 다섯 가지를 고백하고 결단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①성경적인 생명 돌봄을 깊이 인식해 깨닫고 그 깨달음에 삶으로 순종하게 하옵소서. 지구 행성의 생태적 환경윤리와 관련해 한국교회가 건강한 사회적 지도력을 갖게 하옵소서.

②예수님 가르치신 복음과 관심과 범위가 이웃 사랑과 창조 질서 회복까지 있음을 균형 있게 실천하는 참다운 예수님의 제자가 되게 하여 주시옵소서.

③세상을 통치하고 보전하시는 주님, 부활의 생명으로 모든 것을 살리는 일에 우리를 사용하여 주옵소서. 생명을 귀하 여기며 성심으로 돌보기를 원하오니 저희들을 사용해 주시옵소서.

④생명 돌봄의 거룩한 사명을 위해 연합하지 못했던 우리의 약함을 회개하고 모든 세대와 모든 영역 안에서 생명 돌봄의 구체적인 연합의 실천이 있게 하옵소서.

⑤생명을 살리고 회복하는 한국교회가 되게 하옵소서. 하나님의 자연을 병들게 하는 일들로부터 우리가 먼저 회개하고 돌아서게 하옵소서.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