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후보 여의도순복음교회
윤석열 후보가 10일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손을 모은 채 기도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후보 여의도순복음교회
10일 여의도순복음교회를 찾은 윤석열 후보(왼쪽)가 이영훈 담임목사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0일 서울 여의도 순복음교회(담임 이영훈 목사)를 찾아 주일예배에 참석하고 이영훈 목사를 예방했다.

이 목사는 윤 후보에게 “옛날에 미션스쿨 다니셨으니까”라면서 그를 맞았고, 윤 후보는 “예배 잘 들었다”라고 화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는 기독교 미션스쿨인 대광초등학교를 나왔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9월 3일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을 방문하기도 했었다. 당시 그는 “기독교의 발자취를 보면 특정 정파를 떠나서 국민이 하나가 되어 어려운 국난을 극복해 나가고 국가가 발전하는데 정신적 문화적으로 큰 기여를 해오셨다”며 “저희도 늘 어려운 사람들을 챙기고 또 낮은 데로 임하고, 국민 통합을 위해서 매진해 오신 한국의 기독교 정신을 정치하는 데 있어 잘 새길 것”이라고 했다.

또 얼마 전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였던 故 조용기 목사의 조문소를 찾았던 그는 현장에 있던 김장환 목사(극동방송 이사장), 김삼환 목사(명성교회 원로) 등 목회자들에게 인사하기도 했다. 목회자들은 그 자리에서 윤 후보에게 손을 얹고 기도하기도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