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소강석 목사
한교총 대표회장 소강석 목사(왼쪽 세 번째)가 문체부 김대현 신임 종무실장(왼쪽 두 번째)과 대화하고 있다. ©한교총
문화체육관광부 종무실 김대현 신임 실장이 8일 인사차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을 방문해 소강석 대표회장과 환담했다.

한교총은 “종무정책을 담당하는 종무실과 한국교회의 현안 및 협력체제에 대해 그동안의 활동을 평가했으며, 현안으로 논의되고 있는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상호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 강경한 방역지침 때문에 교회가 겪고 있는 어려움을 알고 있으며, 그럼에도 적극 협조해 주심에 대하여 감사하다”며 “위드 코로나로 가는 마지막 시점에서 끝까지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소강석 목사는 “지난 주간까지 진행된 교단 총회가 법적 지지를 받으면서 대면 총회로 진행했으나 확진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며 “교회는 기본적으로 자율성을 갖고 방역에 임하는 것이 가장 확실한 방역”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음주부터 협의되는 방역 협의에서는 종교시설에 대한 지침이 다중시설과 형평성을 유지하여 마련되도록 교회의 입장을 충분히 반영해 달라”고도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실장은 “방역도 지키는 선에서 좋은 방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