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KWMA
양 기관 관계자들이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순서대로) 한교총 신평식 사무총장, 소강석 대표회장, KWMA 주승중 대표, 강대흥 사무총장. ©한교총
한국교회총연합(공동대표회장 소강석·이철·장종현 목사, 이하 한교총)과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가 8일 MOU를 체결했다. 양해각서(MOU) 협정에는 한교총에서는 대표로 소강석 목사와 신평식 사무총장이, KWMA에서는 주승중 목사와 강대흥 사무총장이 참석해 서명했다.

한교총 대표회장 소강석 목사는 “코로나19 상황 가운데 목회보다 선교현장이 더 어려운 지금은 선교지를 위해 모든 교회가 선교명령 완수를 위한 제 역할을 찾아가야 한다. 특히 ‘위드 코로나’(With Corona) 시대에에는 서로 현력해서 시너지를 발휘해야 한다”고 했다.

KWMA의 대표 주승중 목사는 “한국교회가 어렵다 보니 선교나 후원을 접은 곳이 많아서 선교현장이 너무 어렵다. 교회와 선교가 함께 이 위기를 넘어갈 수 있도록 협력이 필요한 시점에서 한교총과 협력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또한 KWMA 강대흥 사무총장은 “한국교회는 후원자를 넘어서 선교의 주체가 되어야 한다. 그래서 오늘 MOU가 매우 의미가 있다”고 했으며, 한교총 신평식 사무총장은 “선교의 최대 단체인 KWMA와 양해각서를 체결하게 되어 매우 감사하다. 전문단체가 고유의 일을 감당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