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
미 국무부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 ©미 국무부 영상 캡쳐
미국 국무부가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정치와는 별개 사안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8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7일 정례브리핑에서 세계보건기구(WHO)가 중국 다롄 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의약품의 대북 반입을 시작했다는 보도에 대한 논평 요청에 “특정 정권에 동의하지 않는 상황에서도 우리는 주민들의 고통을 완화시키기 위해 할 수 있는 역량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에 대한 중요한 인도적 지원을 목표로 하는 국제적인 노력을 계속 지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고.

프라이스 대변인은 북한의 인도적 위기의 책임이 북한에 있다는 점도 거듭 분명히 했다고 한다. 그는 “북한 정권이 북한의 인도적 상황에 일차적인 책임이 있다는 점을 강조하는 건 동시에 중요한 일”이라고 했다.

이어 “북한 정권은 자국민을 착취하고 있고, 인권을 침해하며, 불법적인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 자원을 전용하고 있다”고, 프라이스 대변인은 지적했다고 VOA는 전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미국 정부는 “북한 주민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한 노력을 지지한다”면서, 특별히 북한에서 가장 도움이 필요한 주민들에게 인도적 지원을 촉진하기 위한 노력에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