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학교 체인지
©도서 「주일학교 체인지」

교회에는 주일학교가 있다. 그런데 요즘 시기에는 교회에서 아이들의 모습을 보기가 어렵다. 그로 인해 많은 사람이 교회의 미래를 걱정하고 있다. 저자 이정현 목사(청암교회)는 '우리 교회가 아이들이 뛰어노는 젊은 교회로 변화될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품고 주일학교를 살리기 위해 그가 섬기고 있는 73년 된 전통교회에서 펼쳐진 '세대통합 목회'를 통해 고령화가 되어 가던 교회를 젊은 교회로 개혁했던 경험과 이야기를 그의 신간 <주일학교 체인지>에 담아냈다.

이 목사는 "교회 사역을 하면서 이런 질문을 받은 적이 있다: '전에는 우리 주일학교에 아이들이 넘쳤었는데, 지금은 아이들이 없습니다. 어떻게 하면 교회가 다시 아이들로 가득해질 수 있을까요?' 이 질문 많은 목회자와 중직자들의 질문이기도 하다. 2,3부로 나누어 예배를 드릴만큼 아이들로 꽉 찼던 교회도 아이들의 모습을 보기가 어려워지자, 많은 사람이 교회의 미래를 걱정하고 있다. 교회마다 떠나간 아이들을 잡기 위해 안간힘을 써보지만, 교회 안으로 아이들을 이끌기가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라고 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손을 놓고 있을 수 없었다. 십 수년간 교회 교육 현장에서 전문가로 사역을 했으며, 현장 경험과 기독교교육학자로 연구하며 쌓아온 노하우를 '세대통합 목회'에 담아냈다. 73년 된 교회인 청암교회에 담임목사로 부임하게 되었을 때 '세대통합 목회'를 하게 되었다"라며 "'세대통합 목회'를 통해 청암교회는 아이들이 뛰어노는 젊은 교회로 개혁하게 되었다. 물론 나 혼자만의 노력으로 이루어진 변화는 아니다. 당회가 든든하게 지원하고 부서 담당 교역자와 교사가 현장에서 몸부림을 치고, 부모들이 적극적으로 헌신했기에 그런 결과가 나오게 되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변화를 꿈꾸는 모든 교회의 사역자 및 목회자분들이 이 책을 읽으셨으면 좋겠다. 이 책에는 교회 개혁뿐만 아니라 아이들의 영혼을 살리기 위해 우리 교회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개혁을 할 때 우리가 어떻게 성경적 원리에 순종해야 하는지, 성령님이 어떻게 우리를 인도하시는지 확인해보셨으면 좋겠다. 이 책이 교회의 변화를 소망하지만, 무엇을 어떻게 변화시켜야 하는지 막막한 이들에게 실제적인 지침서가 되길 소망한다"라고 했다.

저자 소개

저자 이정현 목사는 23년간 교회학교 현장에서 교육을 담당해 오고 있는 교육 전문가로서 총신대학교와 동 신학대학원을 졸업하고 미국 Southwestern Baptist Seminary에서 기독교교육학 석사 및 박사과정을 졸업했다. 군산드림교회 교육 디렉터로 사역했으며 현재 청암교회 담임목사로 부임하여, 새로운 교회 목회의 모델을 펼치고 있다. 교회 사역 외에도 총신대학교 출강 및 개신대학원대학교 기독교교육 겸임교수를 역임하고 있으며, 총회와 노회의 교육 세미나 인도 등 다음세대 및 기독교교육과 관련해 폭넒게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주일학교 체인지>, <얘들아 학교를 부탁해>, <교사 기도 베이직>, <수상한 큐티>, <성 이성교제 결혼과 혼전순결>, <세계 청소년 부흥을 보고 한국 청소년 부흥을 꿈꾼다>등이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생명의말씀사 #이정현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