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영모
류영모 목사 ©기독일보 DB
예장 통합 제106회기 류영모 신임 총회장이 오는 17일 ‘총회 직장선교주일’을 앞두고 취임 후 첫 ‘총회장 목회서신’을 5일 발표했다.

류 총회장은 “10월 셋째 주일(10월 17일)은 제85회 총회(2000년)에서 결의해 전국교회가 함께 지켜오는 직장선교주일”이라며 “직장선교주일은 직장을 다니는 그리스도인들이 삶의 현장이자 일터인 직장에서 빛과 소금의 역할을 잘 감당하여 사회발전에 기여하고, 그들로 하여금 직장 선교의 중요성을 일깨우기 위해 제정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한국사회는 급격히 변화하고 있고 한국교회 역시 전례 없이 새로운 상황을 맞이했다”며 “전도의 문이 막혀 노방전도, 대면심방도 쉽지 않고, 비그리스도인이 교회를 찾아오기 너무나 어려운 상황이 됐다. 사면초가 같은 현실에서 복음의 통로로 기능할 수 있는 선교지가 바로 삶의 터전인 일터, 곧 직장”이라고 했다.

이어 “직장은 신앙인이 살아가는 삶의 자리이자 하나님이 개인에게 허락한 달란트를 실현하며 청지기적 사명을 감당하는 곳이어야 한다”며 “또한 내게 가장 가까이 있는 이웃을 내 몸과 같이 사랑하라는 말씀을 살아내는 장소다. 그리스도인들이 사랑과 헌신, 낮아짐을 통해 복음을 실천하며 직장을 ‘거룩한 주님의 몸 된 교회’처럼 섬길 때 하나님 나라는 직장에서도 힘차게 확장될 수 있다”고 했다.

류 총회장은 “온전한 복음의 능력으로 새로워진 교회는 세상 속에서 공적복음을 굳게 붙들고, 그리스도인들은 각자에게 주어진 삶의 터전인 일터에서 믿음을 실천하며 더불어 함께 살아가는 세상을 세워갈 수 있도록 총회의 역할을 충실히 감당하겠다”며 “전국 노회와 교회들도 함께 마음을 모아 직장선교에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