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한 박사
샬롬나비 김영한 상임대표(숭실대 명예교수, 전 숭실대기독교학대학원장, 기독학술원장) ©기독일보 DB
샬롬을 꿈꾸는 나비행동(상임대표 김영한 박사, 이하 샬롬나비)이 “하나님 창조 세계 안에서 모든 반려동물의 생명은 귀하고 평등하고 소중하게 다루어야 한다, 반려동물 생명에 대한 차별을 철폐하고 종차별주의에 대한 인간중심적 가치관에서 벗어나야 할 것이다”라는 제목의 논평을 6일 발표했다.

샬롬나비는 이 논평에서 “모든 생명의 가치는 하나님의 주권에서 출발하고 창조자의 절대적인 주권 아래 있음을 기억해야 할 것”이라며 “살아 있는 모든 생명의 첫 출발은 하나님의 창조 사역에서 시작됐다. 살아있는 것 그 어느 하나도 스스로 존재한 것이 없고 모든 생명의 시작은 하나님의 창조에서 비롯됐다”고 했다.

이어 “모든 생명은 하나님의 주권 아래 놓여있는 피조물이다. 모든 생명은 하나님의 창조 사역 가운데서 존재하는 피조물”이라며 “하나님의 주권 아래의 모든 생명의 가치는 동등하고 그 어느 것 하나 소중하지 않는 생명은 없다. 모든 생명은 하나님의 섭리와 창조 과정에서 필요에 따라 예정된 상태로 만들어졌다. 어떤 생명도 천한 것이 없으며 하나님의 주권 아래에서 모든 생명은 평등하다”고 했다.

“그렇기 때문에 생명의 가치의 위아래가 없으며, 높낮이가 없기 때문에 생명은 그 자체로서 존중의 대상”이라는 이들은 “생명의 가치가 존중되는 그 뿌리는 그 생명력의 시작이 하나님의 주권 아래 있으며 하나님의 창조 과정에서 함께 했기 때문”이라며 “우리는 자연의 섭리와 함께 동물의 생명에 대해서도 존중해야 한다. 사람이 아닌 존재라는 이유로 생명을 학대하거나 잔혹하게 대하는 행위는 금지되어야 할 것이다. 생명 그 자체는 존엄하고 가치가 있으며 하나님의 창조물로서의 경외심을 가지고 대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또 “동물 생명에 대한 차별을 철폐하고 종차별주의에 대한 인간중심적 가치관에서 벗어나야 할 것”이라며 “지난 과거 동물의 지위는 사람의 지위 아래 놓여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 이러한 논의들은 인간중심주의에서 자유롭지 못했기 때문이다. 사람의 시선에서 동물의 생명을 바라보았기 때문에 인간중심적으로 동물의 생명을 판단했다”고 했다.

이들은 “과거 인간중심적 가치관에서 동물을 대하는 태도와 방식에 대해 서서히 인간과 동물 생명의 가치를 모두 존중하는 가치관으로 이행되면서 우리는 모든 생명의 가치가 인간중심적 판단이 아닌 생명 그 자체의 소중한 가치관을 가져야 할 것”이라며 “동물도 사람과 마찬가지로 고통을 느끼고 감정을 가진 존재이다. 우리는 동물을 대하는 태도와 생명의 가치 그 자체를 인정하고 인간중심적 가치관에서 생명중심의 가치관으로 이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샬롬나비는 “하나님 창조 세계 안에서 모든 생명은 평등하고 소중하다”며 “하나님이 동물을 창조하신 것은 인간이 그들을 지배하라는 의미가 아니다. 하나님이 창조 세계 안에서 인간과 동물을 만드신 것은 모두가 수평적 관계에서 서로 생명을 보호하고 보존하는데 책임을 다하면서 살아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인간이 동물을 보호하고 자연의 섭리 안에서 그들과 공존하는 것은 하나님의 명령이며 주권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했다.

특히 “성경에 ‘참새 두 마리가 한 앗사리온에 팔리지 않느냐 그러나 너희 아버지께서 허락하지 아니하시면 그 하나도 땅에 떨어지지 아니하리라’(마태복음 10장 29절 이하)고 기록되어 있다”며 “아주 작은 생명 하나도 소중한 것이 없으며 참새 한 마리도 하나님의 보살핌 안에서 생명을 이어간다. 우리가 인간이 아닌 다른 생명을 대함에 이어서 비록 작은 참새 한 마리의 생명까지도 소중하게 대하는 생명의 가치를 기억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생명은 수단이 아닌 목적 그 자체로서 보호받아야 한다”며 “생명은 결코 다른 생명의 수단이 되어서는 안 된다. 그 어떠한 경우에도 생명은 소중한 가치를 가지고 있다. 살아 있는 존재로서의 생명은 다른 어떤 것보다 귀하고 자연적인 존재로서의 생명은 보호받아야 한다”고 했다.

샬롬나비는 “오늘날 동물의 생명에 대한 경시의 풍조가 일상화되어 가고 있다. 특히 반려동물 천만 시대에 동물을 학대하거나 방치하는 소식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우리는 그들도 하나님의 창조 세계에 함께 살아가는 존재임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그들도 우리와 같이 대자연의 섭리 안에서 함께 숨을 쉬면서 생명을 이어가는 존재”라고 했다.

아울러 “무엇보다 우리는 반려동물과 함께 생명의 소중함을 가지고 살아가야 한다. 동물이 먼저 사람에게 해를 끼치는 경우는 거의 없다”며 “우리가 동물의 생명을 존중하고 그들을 소중히 대한다면 하나님의 창조세계 안에서 동물과 공존하면서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모든 생명은 평등하고 귀하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