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제일교회
사랑제일교회 ©뉴시스
한국교회 사수대책위원회(이하 위원회)가 30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특별기자회견을 갖고, 사랑제일교회에 대한 불법적 철거 시도가 있을 경우 여기에 맞서겠다고 밝혔다.

전날인 29일, 교회 철거 시도가 있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실제 이뤄지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위원회 측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사랑제일교회는 서울시 조례안에 따라 존치를 원칙으로 해야 한다”며 “1심 재판부는 대지 40억, 건축비 44억, 합 84억으로 교회가 떠날 것을 판결했으나, 2심 재판부는 대지를 인정하고 건축비 157억으로 합의 권유했다”고 했다.

이들은 “앞으로 사랑제일교회에 대해 불법 진입을 포함한 일체의 불법 행위에 대해 목숨을 걸고 교회를 위해 싸워 지켜낼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