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 이광기 홍보대사, 유나이티드문화재단 강덕영 이사장, 월드비전 조명환 회장
월드비전 이광기 홍보대사, 유나이티드문화재단 강덕영 이사장, 월드비전 조명환 회장 ©월드비전 제공

국제구호 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조명환)이 16일 유나이티드문화재단과 문화예술 분야 발전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맺었다.

유나이티드문화재단은 문화예술 영역의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으며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월드비전에서 실시하고 있는 문화예술 분야의 사업들을 지원하고 협업할 예정이다.

유나이티드문화재단에서 열린 이 날 협약식에는 유나이티드문화재단 강덕영 이사장을 비롯한 실무자와 월드비전 조명환 회장, 월드비전 음악원 어호선 음악원장, 월드비전 합창단 김보미 상임지휘자 등이 참석했다. 특히, 자선 전시회 및 자선 경매를 개최하며 꾸준히 월드비전을 통해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월드비전 이광기 홍보대사가 참석해 의미를 더했다.

업무 협약의 주요 내용은 ▲연간 1회 진행되고 있는 월드비전 합창단의 기획 연주 후원, ▲월드비전이 지원하는 국내 취약계층 아동 중 문화예술 분야를 꿈꾸는 아동들을 후원, ▲연말 시즌에 맞춰 병원에서 진행하는 '찾아가는 음악회' 등을 공동기획하고 진행 등을 담고 있다. 향후 대한민국 문화예술 발전을 위한 다양한 프로젝트와 캠페인 등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유나이티드문화재단 강덕영 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60년 전통의 역사와 실력을 갖춘 월드비전 합창단을 후원하고 또 함께 협업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유나이티드문화재단은 문화예술 분야에 선한 영향력을 끼칠 수 있도록 꾸준한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가겠다"라고 전했다.

월드비전 조명환 회장은 "양사의 사업 인프라를 공유하고 파트너십을 통해 나눔의 선순환을 이룰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 함께 협업할 수 있게 되어 기쁘고 감사드린다"라며 "이번 협약으로 국내 문화예술 발전과 문화예술 분야 리더 육성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유나이티드문화재단은 우리의 얼과 문화를 세계에 전하고 각국의 문화를 한국에 소개하기 위해 2008년 설립되었다. 클래식 음악 대중화를 위한 활동, 건강하고 밝은 사회를 만들기 위한 문화예술행사 개최, 글로벌 인재 육성을 위한 지원, 미술 창작활동과 전시 지원, 역사자료 전시 지원 등을 진행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월드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