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박한 스토어 후원 이미지
신박한 스토어 후원 이미지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제공

아동 옹호 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취향 기반 중고거래 플랫폼 번개장터(대표 이재후)가 기후변화로 고통받는 아이들을 위해 후원금 1,300만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번 후원금은 번개장터와 tvN '신박한 정리' 출연진들의 정리 물품 판매를 통해 마련됐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이번 후원금을 기후변화로 인한 폭염과 혹한으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데 사용할 예정이다.

번개장터는 지난해 12월에도 '신박한 정리'를 통해서 모인 수익금 1천만 원을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을 겪고 있는 아동들을 위해 기부한 바 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2년 연속 아이들을 위한 따듯한 나눔에 감사하다"라며 "앞으로도 우리의 미래인 아이들이 꿈을 이루며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라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초록우산어린이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