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을 통해 코로나 긴급구호사업 지원을 받은 미얀마 아동
월드비전을 통해 코로나 긴급구호사업 지원을 받은 미얀마 아동 ©월드비전 제공

국제구호 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조명환)은 9일, 성명서 발표를 통해 군부 폭력사태와 코로나19로 미얀마에 인도주의적 위기가 도래할 수 있음을 국제사회에 경고했다.

월드비전은 최근 두 달 동안 미얀마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2배 이상 급증했고, 사망자 수의 60%가 지난 한 달 동안 발생했다며 우려를 표했다. 더불어 최근 몇 달 동안 카야주, 동부 바고주에서 하루 수백 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음을 성명서를 통해 전했다.

또한 "의료진들이 폭력과 위협에 노출됨에 따라 카친에서 만달레이, 양곤에 이르는 의료 시설이 폐쇄되었다"라며 "지난 2월, 군부가 정권을 장악한 이후 400명 이상의 의사와 180명의 간호사가 구속 영장을 받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로라 마샬 노르웨이 난민위원회 회장은 "미얀마 국민들은 절망과 죽음에 직면한 상황에 놓여있다. 코로나19 제3차 대유행이 미얀마를 강타하였고, 국민들에게 또 다른 트라우마를 일으키고 있다"라며 "미얀마 국민들은 인도주의적 지원과 공정하고 안전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받아야 한다"라고 국제사회의 관심을 호소했다.

월드비전은 성명서에서 미얀마의 봉쇄 조치, 이동 제한, 정치·사회적 병폐와 불안으로 국제구호 기관들의 인도지원활동이 제한되고 있다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또한,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임산부, 아동 등 취약한 상황에 놓인 이들의 삶이 극한으로 내몰리고 있어 이들에 대한 기본적인 권리 보장과 의료, 교육과 같은 기본 서비스가 제공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식량 가격 상승, 일자리 감소, 통화 가치 하락을 감안할 때 식량부족과 가계 부채 발생이 향후 몇 개월 동안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미얀마가 인도주의적 위기에 처할 수 있음을 경고했다.

이러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인도적 지원과 의료 서비스 제공이 시급하고, 백신 접종이 신속히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코백스(COVAX)를 통해 미얀마에 지원키로 예정된 백신은 360만 개에 불과해 5,440만 명 미얀마 인구보다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이번 성명서는 월드비전을 포함한 16개 인도주의 단체들이 함께 발표했다. 참여 단체들은 성명서를 통해 국제사회에 미얀마 국민들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더불어 의료 시설에 대한 공격을 중단하고 국민들이 의료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인도적 지원 단체들과의 대화에 참여할 것을 요청했다.

월드비전 조명환 회장은 "지난 2월 미얀마 군부 폭력 사태 이후, 미얀마 아이들이 더욱 위험하고 불안한 상황을 겪고 있음에 가슴이 아프다"라며 "월드비전은 미얀마의 위기 상황으로 인해 더욱 취약해진 아동과 그 가정을 대상으로 긴급재난지원금과 가축을 지원하여 생계 회복을 위해 힘쓰고 있다. 국제사회가 적극적으로 미얀마의 위기에 관심을 두고 미얀마 아동들이 불안이 아닌 희망 속에서 세상을 바라보길 소망한다"라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월드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