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자 팬카페 ‘위드홍자’ 운영진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북부지역본부장(왼쪽에서 세 번째)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홍자 팬카페 ‘위드홍자’ 운영진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북부지역본부장(왼쪽에서 세 번째)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초록우산재단 제공

아동 옹호 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지난 4일 가수 홍자의 팬카페 '위드홍자'와 함께 범죄피해 위기 아동 지원을 위한 후원금 전달식을 했다.

'위드홍자'는 평소 봉사활동과 나눔에 적극적이었던 가수 홍자의 모습을 본받아 팬카페가 생긴 이래 지속적인 후원을 이어오고 있다. 올해는 특별히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범죄피해로 소외된 아동을 돕고자 기부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범죄피해 위기 아동 지원을 위해 경찰청과 협력해 '아이들을 범죄에서 구하는 골든타임: 늦지 않게 지켜주세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본 캠페인으로 모금된 후원금은 범죄피해 아동의 심리치료, 의료 및 생계 지원 등 다방면으로 지원될 예정이다.

후원금 전달식에 참여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 북부지역본부 이영균 본부장은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범죄피해 사각지대에 내몰린 아동이 늘어나고 있다"라며 "보내주신 후원금은 위험 상황에 있는 아이들이 어려움 없이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소중히 사용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가수 홍자의 팬카페 '위드홍자'는 2019년 서울역 쪽방촌과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기부, 2020년 사랑의 달팽이와 아트위캔에 기부한 데 이어 다섯 번째 선행을 이어오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초록우산어린이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