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여성위원회(위원장 최소영 목사) 및 9개 여성평화운동단체들은 1991부터 1993년까지 4회에 걸쳐 분단 이후 진행된 최초의 남북민간교류 행사인 ‘아세아의 평화와 여성의 역할 토론회’ 개최의 30주년을 맞이한 가운데, 내달 2일 남북여성교류 30년의 역사적 현장에 참여했던 여성계 인사들을 초청해 ‘남북여성교류 30년: 돌아봄 & 내다봄’ 간담회를 갖는다고 최근 밝혔다.

주최 측은 “10개 여성단체들은 남북여성교류 30주년을 맞이해 당시 토론회에 참여했던 북측 대표단을 포함하여 북측 여성들을 초청해 함께 기념행사를 개최하고자 여러 방법을 모색했다”며 “그러나 현재의 경색된 남북관계로 인해 공동행사 개최는 어렵게 돼 부득이하게 남쪽 인사들 중심으로 간담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했다.

이어 “본 간담회를 개최하는 10개 여성단체들은 올해 11월 ‘(가칭) 2021 아세아의 평화와 여성의 역할 토론회’도 국제세미나로 개최할 예정”이라며 “코로나19 방역으로 인하여 본 간담회의 참가인원은 사전에 신청한 10개 단체 초청 인사들 중심으로 제한하여, 오프라인으로 개최하게 됐다”고 했다. 취재는 코로나19 방역으로 인하여 사전 등록한 언론사만 입장 가능합니다. 사전 등록 링크는https://forms.gle/ds5vMz2KUyZmx6gR8

한편, 해당 토론회는 1차 1991년 5월 동경, 2차 1991년 11월 서울, 3차 1992년 9월 평양, 4차 1993년 4월 동경에서 개최된 바 있다. 남측 대표단은 고 이우정 의원·고 이효재 교수·윤정옥 교수 등, 북측 대표단은 고 려연구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등, 일본 대표단은 고 시미즈 스미꼬 사회당 참의원 등이 참석했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NCCK #여성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