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철준 목사(나주글로벌교회)
최철준 목사

그리스도로 옷 입을 때 어떤 축복이 있을까? 그리스도와 긴밀한 관계를 얻고 흔들리지 않는 정체성을 갖게 된다. 한 걸음 더 나아가서 그리스도로 옷 입을 때, 3. 그리스도를 닮아가게 된다. 예수님은 마태복음 5:48에서 “그러므로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온전하심과 같이 너희도 온전하라”고 말씀하신다. 그런데 부족하고 허물 많은 우리가 어떻게 하나님처럼 온전해질 수 있을까?

C.S 루이스 교수의 “순전한 기독교”라는 책이 있다. C.S 루이스는 하나님이 우리를 온전케 하시는 것에 관해 설명한다. 어린아이들이 기어 다니다가, 일어서서 첫걸음을 떼었을 때, 그때의 기쁨과 감격을 잊지 못한다. 아이가 태어나 처음 걸을 때 부모는 감격하고 기뻐한다. 아이가 걷다가 넘어진다고 실망하지 않는다. 자주 넘어져도, 아빠가 어떻게 하는가? 일으켜 세워준다. 온전히 걸을 수 있도록 곁에서 끝까지 도와준다. 하나님도 마찬가지다. 처음부터 우리가 그리스도를 닮아갈 수 없다. 쓰러지고 넘어진다. 그러나 그때마다 주님이 일으켜 세워 주신다.

우리가 한 가지 기억해야 할 것은 우리의 노력만으로는 주님을 온전히 닮아갈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우리를 인도하기 시작하신 하나님의 최종 목적지는 절대적인 온전함이다. 부모는 아이가 아장아장 걷는 수준에 만족하지 않는다. 마찬가지로 하나님은 우리가 주님처럼 장성한 수준까지 자라길 바라는 것이다.

어린아이가 건강하게 잘 자라기 위해서 해야 할 일이 무엇인가? 자기 수준과 능력보다 부모의 말을 더 신뢰하는 것이다. 3~4살 아이가 아빠나 엄마처럼 말하고 행동한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지만, 부모를 신뢰하고, 부모의 능력과 인도를 믿고 나아가는 것이다. 우리도 주님의 도움 없이는 단 한순간도 생존할 수 없다. 이것을 인정하는가? 나의 연약함을 인정해야 주님을 의지할 수 있다.

솔로몬이 하나님께 나타나 전무후무한 지혜를 주실 때가 언제였는가? 열왕기상 3장 7절에 보면 하나님 앞에 이렇게 기도한다. “종은 작은 아이라 출입할 줄을 모릅니다”. 지금 솔로몬은 세상에서 강력한 파워를 가진 왕이지만 하나님 앞에서 작은 아이라고 말한다. 부모 없이 출입할 줄을 모르는 아이라고 말하는 것이다. 솔로몬은 하나님 앞에서 겸손했다. 겸손한 솔로몬은 하나님께서 소원을 물었을 때, 내게 맡겨주신 백성들을 돌보기 위해 지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래서 하나님은 솔로몬에게 놀라운 지혜를 부어주신다. 겸손은, 자신의 작음과 하나님의 크심을 아는 것이다.

솔로몬 같은 왕이 작은 아이라고 고백한다면 우리는 어떠해야 할까? 바울의 고백처럼 자신의 약함을 아는 사람만이 강함 되시는 하나님을 의지할 수 있다. 자신의 약함을 인정하는 사람에게 하나님은 인간의 어떤 부모도 흉내 낼 수 없는 인내와 사랑과 지혜와 능력을 발휘해서 우리를 온전히 빚어 가실 것이다. 우리가 매 순간 하나님을 바라보고 의지할 수 있다면, 지금은 상상할 수 없겠지만, 기쁨과 지혜와 사랑이 충만한 존재로, 하나님의 능력과 선하심을 완벽하게 반사하는 티 없이 맑은 거울로 우리를 만들어 주실 것이다.

주기철 목사님의 영화 “일사각오”를 관람한 적이 있다. 그 영화에 보면 각 교단의 지도자들이 하나님을 부인하는 신사참배를 하게 된다. 그 이유가 무엇인가? 살아계신 하나님보다 눈에 보이는 일본과 연합하는 것이 살길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우리가 신사참배 하는 그 많은 목회자들을 보면서 안타까운 것이 무엇인가? 얼마 안 있으면 곧 해방이 될 텐데, 신앙을 지키지 못하고 일본과 야합하고 하나님을 부인하는 모습이 참으로 안타깝다.

그 영화 속에 잊히지 않는 장면이 있다. 주기철 목사님이 막내아들과 대화하는 장면이다. 10살짜리 막내아들에게 아빠의 존재는 너무나 크다. 그런데 아빠가 계속 감옥에서 고문당하고 교회가 폐쇄당해서 많은 고생을 한다. 막내아들이 아빠를 너무나 그리워한다. 아들이 아빠에게 묻는다. “아빠, 하나님은 우리의 기도를 들어주지 않으시는 것 같아요.” 그러니까 목사님이 말한다. “하나님은 우리가 원하는 것을 들어주기보다는, 우리에게 필요한 기도를 들어주신단다.” 아들이 “그런데 아빠, 우리 집에는 아빠도 필요하고 쌀도 필요해요. 그런데 왜 하나님께서 우리의 필요를 들어주지 않으실까요?” 주기철 목사님은 “아마도 우리 가정에 지금 필요한 것은 고난인 듯싶구나.”라고 말한다.

이 영화를 보면서, 어떻게 주기철 목사님이 그 모진 고문을 견딜 수 있었을까를 생각했다. 자신뿐만 아니라, 사랑하는 가족들과 성도들이 고통당하는 모습을 보면서 어떻게 고통을 견딜 수 있었을까? 나라면 그럴 수 있을까를 생각해 보았다. 목사님을 고문하는 형사부장이 조롱하면서 이렇게 말한다. “네가 이렇게 힘들 때 너희 하나님은 무엇을 하고 있느냐? 낮잠 자고 계시냐?” 이때 목사님이 이렇게 말한다. “나는 내 힘으로 이 고통을 견디고 있는 것이 아니오. 오로지 그분의 사랑과 희생 때문이오. 나는 내가 십자가를 지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사실은 주님이 십자가를 지고 있었소.”

그렇다. 주기철 목사님의 힘으로 모진 고문과 고통을 견딘 것이 아니었다. 목사님 안에 계신 살아계신 주님이 감당할 수 있는 힘을 목사님에게 주고 계신 것이다. 목사님이 매 순간 믿음으로 그리스도와 연합되어 그리스도로 옷 입고 있었기 때문에 모진 고통에서 견디고 승리할 수가 있었다.

예수 그리스도로 옷 입길 바란다. 우리는 부족하고 연약하지만 완전하신 하나님이 우리를 예수 그리스도의 장성한 분량에까지 이르도록 도와주실 것이다. 사망 권세를 이기신 주님이 우리와 세상 끝날까지 함께하실 것이다. 어떤 환난과 고난도 이겨낼 힘과 지혜를 주실 것이다.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에도 우리와 함께하시고 마침내 원수의 목전에서 상을 베풀어 주실 것이다. 세상을 이기신 예수 그리스도로 옷 입는 사람은 다음과 같은 고백을 한다. “누가 우리를 그리스도의 사랑에서 끊으리요. 환난이나 곤고나 박해나 기근이나 적신이나 위험이나 칼이랴. 이 모든 일에 우리를 사랑하시는 이로 말미암아 우리가 넉넉히 이기느니라.”

최철준 목사(나주글로벌교회)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최철준 #나주글로벌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