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ended Worship의 한 장명
혼합예배(Blended Worship) ©유투브 캡쳐

최근 '처치리더스'가 혼합된 예배는 어떤 것인지에 대해 다루었다. 다음은 그 주 내용이다.

전통적인 음악 프로그램(합창단, 오르간, 찬송가, 핸드벨 등)의 역사를 가진 교회가 결과적으로 전통적인 방식이 사라지지 않고 현대적 형태의 음악(밴드, 성악가, 기획가사, 예배팀)을 수용하는 것이 가능할까요? 네 가능합니다. 이것이 우리 교회, 신도들, 합창단, 악기 연주자들 그리고 우리가 수년간 추구해온 것입니다. 우리는 "수렴"이라고 불리는 예배의 모델을 추구해 왔습니다. 어쩌면 이것을 '혼합 예배'라고 부를 수도 있겠습니다.

혼합 예배(Blended Worship Services)

혼합 예배는 활기찬 전통음악과 그리고 활기찬 현대음악이 조화가 되는 것이 가능하게 하고, 그것들을 하나의 조합된 표현으로 결합합니다. 합창단과 찬양단이 같이 그리고 오르간과 밴드가 같이 조화되는 것이며 전통적인 스타일에 현대적인 스타일이 추가되는 것입니다. 마치 6세기에 21세기가 더해진 것과 같으며 예배에 자발성이 더해지는 겁니다. 우리는 이것을 마치 탁구를 하듯이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것으로 표현하기도 합니다.

이 "수렴" 모델을 통해 다음과 같은 몇 가지들이 성취할 수 있었습니다:

1. 이전부터 존재한 '전통스타일'에 충실하다.

2. 미래와 우리 전통 밖의 사람들에게 징검다리 역할을 한다.

3. 마치 몸의 사진(독립성 과 상호의존성) 같다.

4. 조화를 통해 산만하고 어수선하고 리스크가 있었지만 새롭고 흥미진진하게 조화를 이루었다.

5. 이는 더함이지 빼기가 아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6. 이 예배를 통해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가 단결한 것을 보여줄 수 있다.

전통적인 교회 성가대에게 이 '혼합 예배' 모델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이 모델은 합창단을 수용하고 그들을 점점 더 불러모을 수 있습니다. 이게 다른가요? 그렇습니다. 그러면 이는 전통적인 모델인가요? 아닙니다. 예전보다 합창단에서 연락이 많이 오는건가요? 더 자주 옵니다! 이 "수렴" 모델에서 합창단의 일원이 되어 국가만을 부르는 것만 아닙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노래하고 모든 찬양을 예배 속에서 이끌어가는 것입니다. 예배의 부름부터 마지막 찬송가까지, 모든 찬양의 모든 음은 합창단이 예배 주동, 집합적으로 노래 육성, 가시적, 청각적 그리고 목회적 역할들을 모두 수행할 수 있습니다. 도전적인 레퍼토리, 간단한 예배 반응, 짧은 시간 동안 레퍼토리에 있을 현대적인 찬양, 합창단에서는 그 모든 것을 이끄는 일체적인 예배로 불리고 있습니다.

여기에 "수렴"에 대한 뜻밖의 결과를 소개합니다:

새로운 것을 추가하는 것이 오래된 것을 빼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새로운 형태에 대한 실험이 오래된 형태의 제거를 의미하는 게 아닙니다. 신곡의 탄생이 이전 곡이 사라진다는 것이 아니라는 것과 같습니다. 새로운 찬양단원들과 연주자들이 강단에 서는 것은 다른 가수들과 음악가들의 교체를 의미하는 게 아닙니다. 우리는 뺄셈과 나눗셈이 아닌 덧셈과 곱셈의 관점에서 생각하도록 강요하고 있습니다.

"수렴"의 모토는 "더 많이, 더 오래, 전부"라는 모토를 가지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에 기대며 기꺼이 낮아져서 실수하더라도 기초가 튼튼하니, 마치 새로운 구조물을 추가해도 감당할 수 있는 것과 같으며 이 일을 감당할 수 있다고 믿고 가는 것입니다. 이는 철거가 아닌 확장을 하는 것이며 벽에 금이 가지 않고 벽돌이 몇 개 더 있는 것과 같습니다.

그리고 초석(전통음악 스타일)은 아무데도 가지 않을 겁니다. 클래식 음악가들은 일렉 기타를 보고 두려워할 필요가 없습니다. 드럼연주자는 플렉시 글라스로 유아실에 가서 숨을 필요가 없습니다. 전통적인 합창 레퍼토리는 버려질 필요가 없습니다. 음악적인 조화가 잘 되기 위해서는 방법이 있어야 합니다. 그것은 우리가 서로 사랑할 때, 신도들이 우리를 따라 찬양할 때, 예수 님을 무엇보다도 높이 평가할 때 그리고 우리가 기꺼이 하나님의 은혜가 스며든 분위기에서 위험을 감수할 때 효과가 있습니다.

음악적 융합이 잘 되도록 계속 노력합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혼합예배 #예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