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8년 ‘랭커셔 희망 축제’광고
지난 2018년 ‘랭커셔 희망 축제’광고 ©BGEA UK
잉글랜드 랭커셔주에 위치한 한 도시에서 미국 복음주의 전도가인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의 집회를 알리는 버스 광고를 삭제하자, 영국 법원이 이를 기독교인에 대한 차별이라고 판결했다.

블랙풀(Blackpool) 자치구와 교통국은 지난 2018년 ‘랭커셔 희망 축제’를 홍보하기 위해 지역 버스에 설치된 광고를 내리기로 결정했다.

그래함 목사 측은 행사 내용과 ‘희망을 위한 시간(Time for Hope)’이라는 종교성을 배제한 슬로건을 전시했지만, LGBT 활동가들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조직적인 반대 운동을 벌이자 홍보물은 삭제됐다.

그러나 법원은 빌리 그래함 복음주의 협회(BGEA UK)에 손을 들어줬다.

지난 1일 클레어 에반스(Claire Evans) 노던 순회법원 판사는 그래함의 결혼에 대한 종교적 견해에 따른 광고 삭제는 2010년 제정된 평등법 위반이며, 주최측의 표현의 자유에 대한 부당한 간섭이라고 말했다.

판결문은 또한 “정확히 같은 방식으로 광고하는 세속적인 단체는 광고를 제거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미 그래함의 견해는 다른 곳에서 많은 종교에 의해 공유되었다고 판결했다.

이어 그래함의 견해에 대해 “일부 사람들에게는 모욕적일 수 있지만, 극단주의자(extremist)로 특정 지어질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에반스 판사는 랭커셔 희망축제에 대해 “압도적으로 찬성(overwhelmingly in favour)”한다는 의견을 밝히며, 블랙풀이 표현의 자유를 가진 집회의 권리는 “전반적으로 무시(had a wholesale disregard)하는 동시에, LGBT 커뮤니티의 권리와 의견만을 우선시했다”고 지적했다.

그래함 목사는 이번 판결에 대해 “영국을 휩쓸고 있는 캔슬 컬처에 대한 강력하고 명확한 힐책”이라며 “영국의 모든 기독교인의 승리한 판결에 대해 하나님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제임스 배럿(James Barrett) 영국 BGEA 회장은 “이번 판결은 영국의 모든 기독교인들이 공무원과 그들을 침묵시키려 하는 타 단체의 차별과 간섭을 받지 않고, 공공 장소에서 자신들의 믿음을 공유할 권리가 있음을 확인시켜 준다”고 평가했다.

2018년 9월 블랙풀에서 열린 랭커셔 희망축제에는 9,000여 명이 참석했으며, 5만 명 이상이 온라인으로 시청했다.

시몬 캘버트(Simon Calvert) 더 크리스천 인스티튜트 공보담당 부소장에 따르면, LGBT 활동가들은 집회 기간에도 인근 빌딩을 퀴어의 상징인 ‘동성애 무지개’로 조명을 비추며, 집회에 대한 반감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