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을 미국 테네시 주의 ‘공식적인 주정부 서적(official state book)'으로 채택하는 결의안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하원을 통과해 주 상원으로 향하고 있다.

성경 bible
©Pixabay
미국 크리스천 헤드라인 뉴스는 최근 보도를 통해 이 결의안이 하원에서 55대 28의 표차로 통과되었으며, 성경이 주 경제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고 중요한 기록을 유지하는 데 도움을 주었다는 점을 인정받았다고 전했다.

테네시 주립 도서관 및 기록보관소에 따르면, 20세기 이전에는 출생, 결혼, 사망에 대한 수백 개의 주요 기록이 각 가정에 비치된 성경에 기록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결의안은 “이 성경들은 다른 곳에서는 찾을 수 없는 테네시 주의 가족의 역사를 담고 있다”며 “로스앤젤레스 타임즈 조차도 성경이 테네시 주에 끼친 경제적 영향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성경이 테네시 주가 채택하는 나무와 곤충인 ‘튤립 포플러’와 ‘꿀벌’만큼 지역 경제에 큰 영향을 끼쳤다고 설명했다.

테네시주 출판사인 ‘블루북(Blue Book)’에 따르면, 튤립 포플러는 주 전역에서 자라나는 식물로, 개척자들에 의해 필요 농사 시설을 짓기 위한 실용적인 목적으로 널리 사용되었다.

이와 마찬가지로, 결의안은 성경이 테네시 주 전역의 가정에서 발견되며, 가족의 역사 기록과 같은 실용적인 목적으로 사용된 것과 유사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꿀벌이 테네시에서 중요한 경제적 역할을 한다”며 “이는 테네시에서 성경을 인쇄하고 배포하는 사업과도 일치한다”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