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요한 목사
연요한 목사

사랑의 하나님!

호산나! 저를 구원하옵소서. 예루살렘아, 환성을 올려라. 너의 왕께서 너에게 오신다. 그는 공의로우신 왕, 구원을 베푸시는 왕이시다. 예수님 가시는 길에 저의 죄와 허물을 다 내려놓습니다. 십자가의 승리가 저의 승리가 되게 하옵소서. 주님은 온순하셔서 어린 나귀를 타고 오십니다. 겸손과 평화의 왕이십니다. 어미 나귀와 새끼 나귀를 끌어다가, 그 위에 겉옷을 얹으니, 예수님께서 타셨습니다. 큰 무리가 겉옷을 길에다 폈고 다른 이는 나뭇가지를 꺾어서 길에 깔았습니다. 무리가 외쳐 댑니다. “호산나, 다윗의 자손께! 복되시다, 주님의 이름으로 오시는 분! 더없이 높은 곳에서 호산나!”(마21:9)

구원에의 갈망을 외칩니다. 예언을 이루기 위해 나귀를 타고 들어가시는데 군중들이 흥분합니다. 승전자의 입성이 아닙니다. 정치적인 정복자로 오신 것이 아닙니다. 가시 면류관을 쓰기 위해 오셨습니다. 십자가에 달리셨습니다. 조롱받으시고 고난을 받기 위해 오신 왕으로 입성하셨습니다. 나귀를 타고 겸손과 섬김, 자기희생으로 평화를 이루기 위해 예루살렘에 입성하셨습니다. 십자가 승리를 부르는 호산나! 십자가를 향해서 나가시는 발걸음은 힘이 있고 영광이 가득 합니다. 두려움 없이 당당하게 나아가는 예수님의 발걸음입니다. 종려 가지를 손에 들고 주님을 맞이합니다. 왕이 되신 주님을 소리 높여 찬송합니다. 호산나! 예수님을 환영하던 군중처럼 호산나를 외치게 하옵소서.

저의 연약함과 염려, 불안, 두려움, 상처, 고집, 편견을 나귀 타신 주님 앞에 펼쳐서 깔아 놓습니다. 주님께서 밟고 가시옵소서. 예수님이 사탄의 모든 권세를 짓밟으시고 승리하십니다. 이 세상의 정복자로 오신 것이 아니라 이 세상에 하나님의 나라를 이루시기 위해 오셨습니다. 예수님을 환영합니다. 날마다 호산나를 부릅니다.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메시아를 환영합니다. 다윗의 나라를 이루실 그분을 기뻐 맞이하며 땅끝에서 땅끝까지, 바다 끝에서 바다 끝까지 다스리기 위해 이 땅에 오신 주님의 나라가 열방에 세워지도록 저의 모든 삶을 드립니다. 주의 나라를 이루어 주옵소서. “겸손히 나귀 타고 우리 주님 오시는 날. 내 주를 소리 높여 호산나 찬송하리.”

사랑의 주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찬송가 142장)

■ 연요한 목사는 숭실대, 숭의여대 교목실장과 한국기독교대학교목회장을 역임하였다. 저서로 「사순절의 영성」, 「부활 성령강림」 등이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연요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