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
애틀랜타 아시아계 업소들을 향한 무차별 총격사건이 발생한 현장 ©폭스뉴스 화면 캡쳐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이억주 목사, 이하 언론회)가 최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에 대한 논평을 19일 발표했다.

“살인은 인류 최악의 범죄이며, 인종차별은 신에 대한 도전이다, 한국교회는 유족과 한인들에게 깊은 위로의 마음을 보낸다”라는 제목의 이 논평에서 언론회는 “지난 17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한 젊은이에 의하여 발생한 총격 사건이 우리를 놀라게 한다. 이 사건에서 한인 여성 4명을 포함한 6명의 아시아계 여성이 사망한 사건은 매우 불행하고 슬픈 일”이라고 했다.

이어 “물론 범인이 ‘성 중독’의 정신병적 치료를 받았다고 하는데, 아시아계가 범죄의 타깃이 되었기에 인종 차별로 보는 견해도 있다”며 “아직 정확한 범행 동기는 더 밝혀져야 하겠지만, 미국은 수많은 인종이 어울려 사는 사회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시아계 여성들이 주된 표적이 되고, 지난 1년 사이에 미국에서 아시아인에 대한 범죄가 증가했다는 소식은 ‘인종 차별’에 대한 우려를 낳게 한다”고 했다.

언론회는 “지난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진원지가 중국으로 알려지고, 세계 어느 나라보다 미국민들의 피해가 급증한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며 “그렇다고 폭력적인 방법과 인종 차별적 방법을 사용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세계는 인류애로 바이러스를 함께 퇴치해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이에 한국교회는 피해를 당한 유족과 한인들에게 깊은 위로를 전하며, 미국 사회에서도 이런 불행하고 끔찍한 사건들이 재발되지 않도록 힘써야 한다”며 “성경에서는 사람을 차별하지 말라고 하며, 살인도 금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언론회는 성경 야고보서 2장 9절과 11절, 골로새서 3장 11절을 인용했다. ‘만일 너희가 사람을 차별하여 대하면 죄를 짓는 것이니, 율법이 너희를 범법자로 정죄하리라/…살인하면 율법을 범한 자가 되느니라/…종이나 자유인이 차별이 있을 수 없나니 오직 그리스도는 만유시요 만유 안에 계시니라’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애틀랜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