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요한 목사
연요한 목사

사랑의 하나님!

예수님을 통해 하나님이 주시는 생명을 소유하게 하옵소서. 많은 사람이 하나님 앞에 의롭다 인정받아 생명에 이르게 하옵소서. 예수님의 의로운 행위로 수많은 사람이 의롭다 용서를 받아 생명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율법 때문에 돌아가신 예수님이 오히려 의의 한 중심에 계십니다. 예수님의 부활이 십자가에 처형당해 무덤에 묻혔던 예수님을 살아계신 주님으로 고백하게 만드십니다. 하나님이 저를 인정하십니다. 저에게 생명을 허락하셨습니다. 예수를 믿는 저희는 죽어도 살고, 살아서 믿는 사람은 영원히 죽지 아니할 것입니다. 자신에게서 일어나는 일을 모두 하나님의 의로, 생명 충만함으로 볼 수 있도록 저의 생활 자세를 주관하옵소서.

예수 그리스도의 의와 생명으로 저를 구원하옵소서. 인류는 죄악의 지배를 받습니다. 아담이 죄를 범한 죄의 결과로 죽어야 했습니다. 그런데 예수님의 의로우심으로 우리도 의롭게 되었습니다. 생명을 얻었습니다. 한 사람의 불순종으로 많은 사람이 죄인이 되었지만 한 사람의 순종으로 많은 사람이 하나님과 바른 관계를 갖게 되었습니다. 죄악은 생명으로부터의 단절입니다. 그 가운데 저의 욕망 따라서 살고 있습니다. 죽음에서 벗어나지 못합니다. 예수님이 순종하셨듯 저도 순종하게 하옵소서, “이제는 한 사람의 의로운 행위 때문에 모든 사람이 의롭다는 인정을 받아서 생명을 얻게 되었습니다.”(롬5:18) 하나님께 인정받고 싶습니다.

지난날의 모든 돌보심에 감사합니다. 앞으로 있게 될 일들에도 모두 긍정적이게 하옵소서. 하나님 나라가 삶 중심에 있는 것을 알아 그것을 믿고 전하게 하옵소서.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입을까 염려하지 말아야 합니다. 먼저 하나님의 나라와 의를 구하게 하옵소서. 내일을 위해 염려하지 말게 하소서. 한 날의 괴로움은 그날로 족합니다. “나 속죄함을 받은 후 한없는 기쁨을 다 헤아릴 수 없어서 늘 찬송합니다.” 하나님이 저를 의롭다 인정하셨으니 저도 하나님 보시기에 정말 귀하고 아름답게 하옵소서. 현재 하나님의 의가 공기처럼 태양 빛처럼 제 삶에 가득합니다. 코로나로 인해서 나라 안팎이 힘이 듭니다. 여기서도 겁먹지 말고 하나님의 의와 생명을 찬양하게 하옵소서.

사랑의 주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찬송가 283장)

■ 연요한 목사는 숭실대, 숭의여대 교목실장과 한국기독교대학교목회장을 역임하였다. 저서로 「사순절의 영성」, 「부활 성령강림」 등이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연요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