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요한 목사
연요한 목사

사랑의 하나님!

추억이 저에게 격려가 되고 큰 위로가 되어 그 기억 속에 머물고 싶습니다. 예수님도 아름다운 추억으로 기억하시고 온 세상 어디서든지 복음이 전파되는 곳이면 이 여인의 한 일도 전해 기억하게 될 것이라 하셨습니다. 마리아가 매우 값진 순수한 나드 향유 한 옥합을 가지고 와서, 그 옥합을 깨뜨려 향유를 예수님의 머리에 부었습니다. 온 집 안에 향유 냄새가 가득 찼습니다. 주님께서는 내게 잔칫상을 차려 주시고, 내 머리에 기름 부으시어 내 잔이 넘친다고 다윗은 노래했습니다. 머리 위에 부은 보배로운 기름이 수염을 타고 흘러 헤르몬의 이슬이 시온 산에 내림과 같습니다. 마리아는 옥합을 깨뜨렸습니다.

마리아는 자기 집에 오신 예수님의 동정 하나하나를 놓치지 않으려고 집중하였습니다. 그녀의 눈은 예수님의 눈동자와 부딪쳐 있습니다. 그녀의 심장은 주님의 심장에서 흘러나오는 사랑을 받으려 나아갔습니다. 지금 사랑하는 주님이 얼마 지나지 않아 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실 것을 알았습니다. 모세가 광야에서 뱀을 든 것 같이, 인자도 들려야 한다. 주님을 위해 완전히 쏟아붓게 하옵소서. “값비싼 향유를 주께 드린 막달라 마리아 본받아서 향기론 산 제물 주님께 바치리.” 주님을 향한 저의 사랑은 그러합니다. 주저함이 없게 하옵소서. 우리를 위해 주님께서도 주님의 옥합을 십자가에서 깨뜨리셨습니다. 주님의 사랑이 저를 향해 넘쳐 오는 것을 깨닫게 하옵소서. 저에게도 옥합을 깨뜨릴 단단한 결단을 주옵소서.

자신을 주시는 영광스러운 사랑을 알아 자기도 아낌없이 옥합을 깨뜨려 주님의 발에 붓는 헌신으로 나아가게 하옵소서. 사랑은 기회를 잃지 않습니다. 이것이 마지막 기회일지도 모르겠다고 생각해서, 유월절 어린양의 장례식을 생각하면서 향유를 부었습니다. 사랑은 본질은 내어주는 것입니다. 마리아의 귀한 헌신이 우리의 생애의 푯대가 되어서 주님 마음에 지워질 수 없는 주님과 나만의 아름다운 러브스토리를 만들어 가게 하옵소서. “그대로 두어라. 그는 나의 장사 날에 쓰려고 간직한 것을 쓴 것이다.”(요12:7) 저의 헌신을 생각하시며 주님께서 흐뭇해하신다면 정말 기쁘게 주님 앞에 서겠습니다.

사랑의 주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찬송가 211장)

■ 연요한 목사는 숭실대, 숭의여대 교목실장과 한국기독교대학교목회장을 역임하였다. 저서로 「사순절의 영성」, 「부활 성령강림」 등이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연요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