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플로우
오버플로우가 발매한 두 번째 싱글 ‘오직 주님이’ 앨범 재킷 ©오버플로우 제공

SBS KPOP스타 시즌4에 참여해 톱10까지 올랐던 존추(John Chu, 아티스트명 오버플로우)가 예수님이 우리와 같이 사셨고, 많은 기적을 행하셨으며, 모든 것을 이루시고 십자가에 죽으신 분이 부활하셔서 지금 우리를 사랑하고 계시다는 내용에 관해 쓴 두 번째 싱글 ‘오직 주님이’를 최근 발매했다. 첫 번째 앨범인 ’주님 계신 곳에’가 많은 사랑을 받으며 자신의 곡을 더 잘 알리기 위해 유튜브를 시작했다는 존추를 서면으로 만나봤다.

-존추님 목소리가 그리웠네요. 지난해 10월에 ‘주님 계신 곳에’로 첫 CCM 앨범을 발매하셨는데요. 이후 어떻게 지내셨나요?

“’주님 계신 곳에’를 지난해 발표한 후 계속 꾸준히 작업을 하면서 지냈습니다. 오버플로우의 음악을 주변 사람들이 좋아해 주셔서 저희 음악을 좀 더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 유튜브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주기적으로 찬양 커버영상들을 만들어서 올리고 있는 중이고, 11월달에 찍은 저희 ‘주님 계신 곳에’ 라이브 버전도 저희 유튜브 채널에 올라와 있습니다.”

-두 곡을 직접 작사, 작곡하셨는데요. ‘온땅이여’는 빠르고 신나는 곡이네요. 어떻게 이런 곡을 만들게 되셨는지 ‘오직 주님이’와 함께 곡 소개해주세요. 보컬로 참여한 오그레이스 님도 소개해주세요. 합창에 참여하신 분들은 어떤 분들인가요?

“’온 땅이여’는 제가 교회에서 아무도 없을 때 혼자 기타를 치면서 멜로디를 흥얼거리며 그냥 아이디어 정도로 시작된 곡입니다. 며칠 후에 가사를 쓸 때 무엇을 써야 할지 모르겠어서 전화기에 있는 성경 어플에 들어갔습니다. 그날 저의 그 어플의 ‘오늘의 구절’로 시편 100편 이 나왔는데 너무 맘에 들어서 제가 흥얼거린 멜로디에 붙여서 가사를 쓰게 되었습니다.

이 곡에 솔로는 그레이스 오(Grace Oh) 라는 친구가 불러주었는데 그레이스는 제가 예전에 합창단에서 만난 노래를 정말 잘하는 친구입니다. 이 친구와 ‘온 땅이여’를 녹음할 때 계속 자신 없다고 어떻게 하는지 모르겠다고 하면서도 너무 잘 불러주어 제 개인적으로 너무 맘에 드는 곡이 나온 거 같습니다.

오버플로우
SBS 케이팝스타 시즌4에 참여해 톱10까지 올랐던 오버플로우와 역시 케이팝스타 시즌4에서 함께 했었던 에스더 김

‘오직 주님이’는 이번 싱글 앨범에 두 번째 곡입니다. 이곡은 제가 좋아하는 소리들이 많이 들어가있는 곡입니다. 작곡 과정에서 제가 찬송가 느낌이 나는 멜로디를 쓰고 싶어서 1절을 그렇게 썼고, 교회에서 흔히 부르는 느린 찬양곡들을 담당하는 락 발라드적인 반주 위에 가스펠 합창소리를 입혀서 곡을 독특하게 편곡하였습니다. 제가 매주 교회에서 찬양할 때 부르는 락 발라드의 느낌, 제가 즐겨 듣는 가스펠 스타일 합창, 그리고 교회 역사적으로 의미 있는 찬송가의 느낌이 다 들어있는 곡 같아서 제가 개인적으로 많이 좋아하는 곡입니다.
‘오직 주님이’는 요한복음 11:25을 바탕으로 작사하게 된 곡입니다. 예수님이 정말로 이 땅 위를 걸으셨고, 우리와 같이 살아가시면서 많은 기적을 행하시고, 사람들을 가르치시고, 모든 것을 이루셨습니다. 그런 예수님이 부활하셔서 지금 우리를 사랑하고 있다는 것에 관하여 쓴 곡입니다. 저는 이곡을 혼자 부를 때 많은 위로가 됩니다. 예수님이 살아계셔서 나를 사랑하시니 그것에 관하여 묵상하고 주님을 의지할 때 두려움이 없어지는 걸 가끔씩 느끼곤 합니다.”

-앨범 재킷이미지는 어떤 의미를 담고 싶으셨나요?

“앨범 재킷을 그래픽 디자인 하는 친구한테 부탁했을 때, 그 친구가 인터넷에서 찾은 이미 존재하는 앨범 재킷 하나를 보여주었습니다. 그때 보여준 그림은 사막 같은 흑백 사진에 화려한 정사각형이 가운데 있는 그림이었습니다. 저는 이 그림이 너무 맘에 들었습니다. 그 그림의 정사각형이 마치 어두운 땅 위에 성전이 밝게 빛나고 있는 거 같아서 맘에 들었고, 발표되는 2 과도 잘 맞을 거 같다고 생각하였습니다.

하지만 그 친구가 이 그림은 이미 존재하는 앨범 재킷이기 때문에 다르게 가야한다고 해서 그러면 정사각형 대신 동그라미로 하자고 제안하였습니다. 그렇게 해서 저희 앨범 재킷이 나오게 됐습니다.

앨범을 발표한 후 재킷 이미지가 원불교와 비슷하다고 하시는 분들이 몇 분 계십니다. 제가 미국에서 자라서 원불교가 뭔지 몰라 앨범 재킷 만드는 과정에서 실수한 거 같습니다. 사람들이 오버플로우의 음악을 들을 때 재킷 이미지를 보시며 아무 오해 없으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앞으로 계획은 어떻게 되나요?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공연도 있나요?

“앞으로 계속 오버플로우 곡들을 녹음하고 영상도 많이 촬영해서 유튜브와 음원사이트들에 꾸준히 음악을 올릴 예정입니다. 현재 공연계획은 없지만 저희 레퍼토리가 좀 쌓이면 공연도 준비해보고 싶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오버플로우 #존추 #오직주님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