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은 샘병원 미션원장, 행동하는 프로라이프 공동대표
박상은(샘병원 미션원장, 행동하는 프로라이프 공동대표)

전 세계가 코로나 펜데믹으로 바야흐로 확진자가 1억 명을 훌쩍 넘어섰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코비드-19 백신이 개발되어 미국과 영국을 시작으로 접종이 시작되었으며 러시아와 중국도 자체 개발한 백신으로 접종 중이며 선진국들은 국민수보다도 더 많은 백신을 앞 다투어 확보하고 있다. 이들 국가에서는 의료진과 노약자들부터 시작된 접종이 이제 일반 국민들에게로 점차 대상이 넓혀지고 있다.

하지만 가장 열악한 환경에서 적절한 개인보호구 없이 코로나환자를 돌봐야하는 아프리카를 비롯한 제3세계 국가들의 의료진들에게는 코로나백신은 그림의 떡일 수밖에 없다. 말라위에서 30년간 간호사로 봉사하는 백영심선교사는 의료진들에게 만이라도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도움의 손길을 긴급히 요청하고 있다. 여기에서 우리는 지구촌공동체 식구의 한사람으로서 가장 바람직한 정의로운 방법이 무엇인지 진지하게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

코비드 펜데믹은 어느 한 나라가 잘 막아낸다고 사라지지 않는다. 어느 한 나라에서라도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되면 머지않아 영락없이 다시금 2차 3차 펜데믹으로 악화될 것이 분명하다. 그러기에 우리는 지구촌 운명공동체이며 WHO기구를 만들어 전 세계가 함께 코로나퇴치에 공동전선을 구축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백신 공급은 극히 상업적인 시장원리에 맡겨져 빈익빈 부익부의 양극화는 더 심화되는 현상을 보이고 있음에도 WHO는 코벡스를 통해 개발도상국을 위한 백신마련을 호소하지만 더 이상의 리더십을 발휘하지 못하는 안타까운 형국이다. 북미나 유럽의 부유한 시민들이 일찍 백신을 맞을 권리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백신 공급에 있어서만큼은 글로벌 정의의 원칙이 적용되어야 할 것이다.

생명윤리의 4대원칙 중 마지막 원칙인 정의의 원칙은 자원은 제한되어 있는데 수요는 많을 경우 누구에게 먼저 자원을 분배할 것인지에 관한 것이며 생명에 있어서만큼은 국경을 초월하여 원칙이 정의롭게 적용되어야함을 내포한다. 뇌사자는 제한되어 있는데 장기이식을 받아야할 환자들은 많을 때 누구에게 먼저 장기를 분배할 것인지 고민하듯 백신은 제한되어 있는데 누구에게 먼저 접종의 기회를 줄지 국내의 우선순위를 세워야함과 아울러 전 세계적인 우선순위도 정립하여야 할 것이다.

미국의 사무직원과 아프리카 코로나전담병원의 간호사 중 누가 먼저 코로나백신을 맞는 것이 정의로운지 심각하게 고뇌해야 한다. 필자는 단연코 전 세계의 모든 코로나 전담 의료진은 최우선의 백신접종의 대상자가 되어야 한다고 믿는다. 이를 위해 WHO가 마련한 예산이 없다면 전 세계적으로 이들을 위한 모금운동을 펼쳐서라도 필수 의료진들에게 우선 백신을 공급해야할 것이다. 그것이 바로 우리나라를 보호하기 위한 것이며 나와 나의 가정을 지키는 지름길인 것이다.

모든 세상만사는 돈에 의해 좌지우지 되겠지만 생명은 그렇지 않아야할 것이다. 생명의 가치는 우주와 바꿀 수 없으며 인종이나 국적에 차이가 있을 수 없다. 모든 국가가 생명만큼은 기본적인 인권으로 보호하기에 아무리 가난한 시민이라도 의료접근권만은 보장하는 것처럼 아무리 저개발국가라 할지라도 생명권만큼은 인류가 함께 지켜야할 것이다. 우리의 마음을 모아 아프리카 의료진에게 코로나백신 보내기운동을 펼쳐나가길 간곡히 제안한다.

박상은(샘병원 미션원장, 아프리카미래재단 대표)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박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