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하나님은 언제나 너를 돌보고 계셔』
도서『하나님은 언제나 너를 돌보고 계셔』

사람들을 주님께 인도할 때, 우주에서 가장 강력한 것은 주님 자신이시다. 허버트는 그야말로 그리스도로 충만한 사람이었다. 그가 그런 사람이라고 굳이 말해줄 필요도 없었다. 그리스도가 중심인 그의 삶과 증언이 그가 한 영혼을 구원하는 비결이었다. 다시 말해, 그리스도를 얘기하는 것이 영혼을 구원하는 비결이었다.
진 에드워드, <하나님은 언제나 너를 돌보고 계셔>

도서『어떻게 그리스도께로 인도하는가』
도서『어떻게 그리스도께로 인도하는가』

어떤 사람을 전도하려고 노력할 때 ‘어떻게 시작할 것인가’에 직면하게 된다. 처음 보는 낯선 사람일지라도 말할 주제를 바로 꺼내는 것이 가장 좋다. “그리스도인이세요?” 혹은 “구원을 받으셨습니까?”라고 물어보라. 예의 바르게 진지한 태도로 말하면 무관심한 사람들까지도 회심으로 이어질 수 있다.
R. A. 토레이, <어떻게 그리스도께로 인도하는가>

도서『사랑은 언제나 바겐세일』
도서『사랑은 언제나 바겐세일』

서리(降霜)

서리를 이겨낸 꽃이
더 아름답고
서리를 맞은 사과가
더 맛있는 거야

살아가면서
된서리를 맞았다고
너무 아파하지 마

너를 더 아름답게
더 사람다웁게
만들어 주시기 위한
하나님의 사랑일 뿐이라구.

허참...
정말이라니까!?
차문환, <사랑은 언제나 바겐세일>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