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AC 청년오케스트라
DJAC 청년오케스트라 공연 사진 ©허윤기 작가 제공.

“어려운 시기에 한남대 학생들과 우리 청년 음악가들이 서로 꿈과 희망을 나누길 희망합니다”

DJAC 청년오케스트라(지휘 고영일)의 ‘찾아가는 음악회’가 지난 6일 오후 4시 성지관에서 청중 없이 진행됐다. 이날 음악회는 영상에 담겨 한남대 채플 수업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대학생들에게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DJAC 청년오케스트라는 2017년 대전예술의전당이 지역 출신의 실력 있는 청년음악가를 모아 창단했다. 젊은 음악인들의 절실함과 꿈이 청년오케스트라에 열정으로 피어났고 가파른 실력향상을 보이며 창단 이후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이날 한남대를 찾은 청년오케스트라는 ‘경기병 서곡’, ‘헝가리안 댄스 1번’ 등 7곡의 희망차고 익숙한 음악을 멋지게 연주해주었다.

한남대는 이날 ‘찾아가는 음악회’의 녹화영상을 10월 3주차 채플 수업시간을 통해 온라인으로 재학생들에게 제공하기로 했다.

조용훈 한남대 교목실장은 “저희 학교를 방문해 연주해주신 청년오케스트라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코로나19에 지친 학생들에게 새로운 힘과 희망이 되길 바라는 마음이 간절하다”고 말했다.

DJAC 청년오케스트라
DJAC 청년오케스트라 ©허윤기 작가 제공.
DJAC 청년오케스트라 고영일 지휘자
고영일 지휘자 ©허윤기 작가 제공.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