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대학교 캠퍼스 혁신파크 현상설계공모 당선작 이미지
한남대학교 캠퍼스 혁신파크 현상설계공모 당선작 이미지 ©한남대

한남대학교 2021학년 수시모집 경쟁률은 4.92대1로 전년보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남대는 지난 23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된 2021학년도 수시 원서접수에서 2,364명(정원내) 모집에 11,625명이 지원해 4.9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4.81대 1보다 0.11%p 오른 수치다.

올해 경쟁률이 가장 높은 학과는 한남인재전형 사회복지학과로 6명 모집에 89명 지원하여 경쟁률 14.83:1을 기록했다. 이어 한남인재전형 간호학과 14.33:1(6명 모집에 86명 지원), 지역인재교과우수자전형 건축학과 11.17:1(6명 모집에 67명 지원), 일반전형 교육학과 10.83:1(6명 모집에 65명 지원), 한남인재전형 상담심리학과 10.60:1(5명 모집에 53명 지원) 등의 순이었다.

대학교육협의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입학자원은 약 48만3000여명으로 지난해보다 12.1%가 감소했다. 반면 대학의 모집인원은 약 52만7000여명으로 입학자원보다 4만4000여명이 더 많은 ‘과다정원’ 상태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한남대는 올해 지원율이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으나, 모집결과 전년보다 오히려 지원자수가 증가했다.

한남대는 지역의 국립대를 제외한 사립대학들이 2~4개의 선택 교과목을 반영하는 반면 전교과 전과목을 반영하고 있다. 한남대의 수시모집 경쟁률 상승은 각종 평가 및 국책사업 유치 성과와 혁신 교육과정 운영, 효과적인 입시홍보 등이 반영된 결과라는 분석이다.

한남대 면접고사는 12월 5일과 12일 교내에서 면접위원과 수험생이 별도의 공간에서 온라인 비대면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수시모집은 2,371명(정원내) 모집에 11,415명이 지원해 4.81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