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자녀
©Unsplash/Kate Kalvach
퓨 리서치 센터(Pew Research Center)가 진행한 여론 조사에서 미국 주류 개신교에 속한 부모들은 복음주의자나 카톨릭 신자인 부모들보다 종교가 다른 10대 자녀를 가질 가능성이 두 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크리스천 포스트에 따르면, 이번 설문에서 복음주의자 부모의 80%, 가톨릭 신자 부모는 81%가 10대 자녀들과 같은 신앙 정체성을 가졌다고 답했다. 반면 주류 개신교에 속한 부모들은 55%로 복음주의나 가톨릭에 비해 크게 낮았다.

또한 세 기독교 그룹 중에 부모의 신앙과 다른 10대 자녀의 비율은 주류 기독교가 24%로 가장 높았고, 가톨릭 15%, 복음주의 12% 순으로 나타났다.

설문에서 종교가 없다고 답한 응답자의 86%는 그들의 자녀들도 종교를 갖지 않은 반면, 자녀의10%는 기독교 범주에 속한 신앙을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가족과 함께 하는 종교 생활에서도, 복음주의 부모들의 자녀가 주류 개신교나 가톨릭에 비해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복음주의청소년 자녀의 88%가 가족과 종교에 대해 이야기한다고 답한 반면, 가톨릭 교인 자녀는 66%, 주류 개신교인 자녀는 60%로 뒤를 이었다.

식사 전에 감사 기도를 드린다는 응답은 복음주의 자녀는 80%, 주류 개신교인 자녀는 51%, 가톨릭 자녀는 42%로 나타났다. 또한 복음주의 청소년 자녀의 절반 이상(53%)은 성경을 읽는다고 답했으며, 주류 개신교와 가톨릭 자녀는 18%에 그쳤다.

CP는 다른 조사 결과에서 청소년 자녀들은 부모가 예배에 참석할 경우 자신도 참석할 가능성이 매우 높게 나타났다. ‘한달에 한번은 예배에 참석한다’고 답한 부모와 자녀는 각각 43%, 44%로 거의 같았다.

퓨 리서치센터는 그러나 부모보다는 자녀가 덜 종교적일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하고 있다. 센터 측은 “부모(43%)보다는 훨씬 적은 10대(24%)가 종교가 삶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응답했다”면서 “부모들이 청소년에 비해 종교의 중요성을 더 높게 평가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전체 조사 대상 청소년 중 약 절반(48%)은 부모와 같은 종교적 신념을 갖고 있다고 답했다.

조사에 따르면, 10대 청소년 중 34%는 자신이 다른 종교적 신념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부모가 알지 못한다고 답했으며, 그 중 17%는 이러한 차이로 인해 가정에서 갈등을 유발한다고 말했다.

이 설문은 2019년 3월부터 4월까지 미국의 13세부터 17세까지 청소년 1811명과 부모 또는 법적 보호인 1명과 함께 면접 방식으로 조사됐다.

CP에 따르면 미국 개신교는 최근 몇 년간, 특히 성공회, 장로회, 복음주의 루터란 교회 등 자유주의 주요 교파들이 쇠퇴하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이러한 감소 원인에는 인구 고령화, 저출산 외에도 진보적인 신학적 위치를 떠나는 보수 기독교인들의 점차 많아지는 추세도 작용한 것으로 분석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