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새에덴교회
예장 합동 제105회 총회 총회장 후보인 소강석 목사(현 부총회장)가 7일 교단 홈페이지를 통해 정견을 발표했다. 합동 측은 코로나19로 인해 주요 임원 후보들의 정견발표를 영상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소 목사는 “우리 총회는 1959년 9월 WCC(세계교회협의회)를 반대하고 순수한 보수신학을 지키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지금의 예장 통합 측과) 분리되는 아픔을 겪어야 했다”며 “교단의 적통성과 법통성을 가졌음에도 불구하고 우리 교단의 선진들은 현실적으로는 허허벌판 황무지로 나와 총신대를 비롯해 총회회관을 세우고 그야말로 눈부시게 부흥하는 눈물겨운 교단사를 기록했다”고 했다.

그는 “그런데 지금 우리 교단은 신학교에서부터 개혁주의 신학에서 복음주의 신학으로 변하고 있다는 이야기들이 나돌고 있다. 저는 정말 짧은 1년이지만 개혁신학의 신학적 순수성을 반드시 회복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했다.

소 목사는 “그렇지만 우리 한국교회는 안팎으로 반기독교 세력의 공격을 받고 있다. 게다가 우리 교단이 외형적으로 장자교단이긴 하지만 위상이 많이 위축되어 있는 것을 본다”며 “그래서 저는 장자교단의 리더십을 반드시 세우고 또 세우겠다. 그 리더십으로 우리 총회의 위상을 세우고 동시에 한국교회를 지키며 세우고 싶은 마음으로 가득하다”고 했다.

이어 “특별히 총회에서 허락해주면 미래전략발전위원회를 설립해서 우리 교단을 정치총회가 아니라 진짜 정책총회로 세우고 싶다”며 “제가 방문한 다른 교단은 15~20년의 마스터플랜이 세워져 있었는데 우리 교단은 하나도 세워져 있지 않았음을 보았다. 제가 이 기초 하나 만큼은 꼭 시작을 해보고 싶다”고 했다.

또 “정말 클린총회를 이루겠다. 제가 제 돈을 쓰면서 또 봉사의 모범을 보이면서 깨끗한 총회를 세우겠다. 결코 사사로운 정에 끌리거나 이권을 위해서 불법을 행하지 않고 법과 원칙에 의해서 정도의 길을 가겠다”며 “그리고 세세한 일은 총무님과 서기에게 맡기고 저는 우리 총회의 미래 전략을 세우며 한국교회를 연합하고 지키는 일에 앞장설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무엇보다 우리 총회를 화합하는 총회로 만들겠다. 어떤 경우에도 우리 총회가 갈등하지 않고 화합하는 총회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