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 bible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계 없음) ©Pixabay
최근 멕시코의 토착 부족인 후이콜족(Huichol)을 위한 성경이 수 십년 만에 번역을 마쳤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보도했다. 이는 전 세계 언어 중 700번째 언어로 추정되는 성경 번역본이다.

위샤리타(Wixáritari)로도 불리는 후이콜족을 위한 신약성경은 1968년에 처음 완성되었으며, 반세기 동안의 번역 작업을 거쳐 지난달 10일 구약성서 번역본을 출간했다.

후이콜 부족의 한 일원은 “우리가 이제 완전한 성경인 구약과 신약 성경을 갖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감격을 전했다.

초교파 비영리 단체인 ‘세계 성경번역 선교회(Wycliffe Bible Translators USA)’의 제임스 풀 전무이사는 후이콜족을 위한 성경의 완성은 전 세계 번역가들의 “엄청난 작업”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700번째 언어로 번역된 성경이 발간된 것에 대해 “현재 700개의 언어를 구사하는 57억명의 사람들은 그들이 가장 잘 말하는 언어로 성경을 갖는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이것은 주목할 만한 숫자이고 계속 성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풀 이사는 그러나 “아직도 약 15억 명의 사람들은 그들의 언어로 성경을 갖고 있지 않은 사람들이며, 대략 (세계 인구) 5명 중 1명 꼴”이며 “그것이 전 세계 성경 번역팀들이 아직까지도 계속 노력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올해 완성될 다른 번역본으로는 말라위어로 번역될 엘모우(Ellmowe) 성경과 티브어로 1964년에 번역되었다가 새롭게 편집될 유버전(YouVersion) 앱의 두 권의 디지털 성경본, 그리고 나이지리아어로 출판될 아이게드(Igede) 성경이 있다.

아울러, 풀은 “우리는 모든 사람이 자신의 언어로 하나님의 말씀을 읽거나 듣게 될 비전이 현실로 되는 흥미진진한 시대에 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세계 성경번역 선교회는 2025년까지 필요한 모든 언어로 성경을 번역하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