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의원
윤미향 의원 ©뉴시스
샬롬을 꿈꾸는 나비행동(상임대표 김영한 박사, 이하 샬롬나비)이 ‘윤미향 재정 의혹 및 정의기억연대 사태 논평’을 지난 8일 발표했다.

샬롬나비는 이 논평에서 “검찰은 정의연 사태에 대해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해야 한다”며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의 행보를 중심으로 불거진, ‘정의연’이 위안부 피해자들을 정치적이고 경제적으로 이용해 왔다는 의혹들에 대한 국민적 공분이 커지고 있다. 기부금 중 극히 일부만이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해 사용되었을 뿐, 위안부 할머니들의 피눈물과 고통을 앵벌이로 앞세워 거액의 기부금과 국가보조금을 받아 빼돌렸다는 의혹들이 난무하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이에 대해서 엄정하고 정의로운 검찰의 조사가 제대로 이루어져야 한다. ‘재주는 곰이 돈은 되놈이 챙겼다’는 의혹에 국민들은 분노하고 있다”며 “정의연은 국가보조금을 받아 공적자금이 투입된 것과 동일한 성격의 사건이기에 각종 언론을 통해 제기된 횡령, 사기, 업무상 배임, 기부금품 관련 법 위반 등 모든 의혹에 대한 신속하고 엄정하고 정의로운 수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정의연의 잘못된 활동에 대한 비판을 금기시한 태도는 비판받아 마땅하다”며 “위안부 피해자들의 정대협을 겨냥한 비판은 10여 년 전부터 종종 제기됐었지만, 정대협을 비판하는 행위 자체가 사회적 금기처럼 되면서 정대협 관련 의혹은 전혀 공론화되지 않았다”고 했다.

또 “21세기 현대 정치학에서 가장 중요한 화두로 등장한 것이 피해자 혹은 희생자의 위치를 정치적으로 과잉되게 오용하고 악용하는 희생자 이데올로기(victim ideology)”라며 “윤미향 의원과 정의기억연대가 위안부 피해자들과 희생자들의 아픈 상처, 기억 그리고 고통과 연대하면서 위안부 문제를 국내적이고 국제적으로 공론화한 것은 그들의 공로다. 약자, 희생자, 피해자, 소수자를 변호하고 그들과 연대하는 것은 기독교적 정신이며, 이러한 기독교적 영감이 보다 보편화 되어서 현대사회의 이러한 인권감수성을 가져왔다”고 했다.

그러나 “우리가 비판하는 것은 정의연의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정의로운 변호와 연대가 아니라, 그것의 ‘정치적 무기화’(weaponization)와 ‘경제적 착취’ 의혹에 대한 문제”라고 했다.

특히 “윤미향 의원은 정치적이고 도덕적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면서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 엄정하고 정의로운 검찰조사가 이루어져야 한다. 그리고 윤미향 의원은 정치적이고 도덕적인 책임을 지고 국회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했다.

샬롬나비는 ”우리사회는 일본과의 관계 설정에 있어서 반일종족주의 이데올로기에서 벗어나 미래지향적으로 일본과의 관계를 개선해야 한다”며 “이용수 할머니는 일본에 대한 과거지향적 원풀이에서 벗어나 미래지향적으로 한국의 젊은 세대가 일본의 젊은 세대들과 원만한 관계를 가지는 것을 원한다고 피력하였다”고 했다.

이어 “일본과 한국의 해방 후 세대들은 과거의 식민관계 일에서 벗어난 세대들이다. 정의연은 지나간 과거에만 얽매이지 말고 용서와 관용 정신을 함양해주기 바란다”며 “그리하여 한국과 일본이 새로운 시대의 자유민주 우방인 이웃나라로서 상호 존중하는 선한 관계를 형성해나가도록 노력하기 바란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