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전쟁 70주년 제1회 대한민국 강원도조찬기도회 개최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강원도기독교총연합회
예장 합동 부총회장인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가 오는 10일 오후 6시부터 교회의 정규예배 외 모임과 행사 등을 금지하겠다고 한 정부 결정에 대한 견해를 8일 페이스북을 통해 전했다.

소 목사는 “먼저 몇몇 교회의 소그룹 모임을 통해서 확진자가 나오고 집단감염이 발생한 것에 대해서 목사의 한 사람으로서 정말 송구스럽고 죄스런 마음이 들었다”며 “그래서 저는 교회가 더 조심하자고 주장하고 외쳐왔는데, 현실적으로 중대본(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발표를 듣고 보니, 신성한 교회의 존엄성과 가치가 무시당하는 것만 같아 너무 속상한 마음이 든다”고 했다.

이어 “과연 중대본에서는 게이클럽 집단 감염 사태가 일어났을 때 어떻게 대응을 하였나? 확진자 동선도 공개하지 않고, 그 업소만 제재했지 전체 업소를 제재한 것은 아니지 않은가. 왜 유독 교회에만 엄격한 잣대로 과하게 규제를 하는 것일까”라고 했다.

그는 “그리고 타종교의 모임에서도 확진자가 나오는 상황에서, 왜 유독 교회만을 명시해서 의무조치를 내리는 것인가”라며 “굳이 그런 발표를 해야 한다면 교회가 아닌 종교시설에 대한 의무조치를 내린다고 발표해야하는 것이 아닌가”라고 했다.

소 목사는 “물론 국민보건과 건강을 위해서 중대본의 조치는 이해되고 교회도 더욱 방역수칙을 잘 지켜야 되겠지만, 꼭 이렇게까지 조치를 해야 하는가에 대해서 목사의 한 사람으로서 굉장히 우려스럽고 섭섭한 마음을 느낀다”고 했다.

그는 “이런 때일수록 교회가 하나 되고 연합해야 한다. 앞으로 중대본에서 이런 일방적 발표를 하지 않도록 모든 교단과 연합기관이 하나 되어 원 리더십을 행사하고 원 메시지를 내야 한다”며 “그러면서도 국민보건을 위해 교회가 더욱 앞장서서 솔선수범해야 한다. 예배드릴 때만 마스크를 쓰고, 식사모임을 할 때는 밀착하여 이야기를 나누는 우를 범해서는 정말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교회에서 더 방역수칙을 잘 지킬 것이다. 그러니 중대본에서는 하루속히 규제를 풀어주시기 바란다. 이번 중대본 발표에 대해 아쉬운 마음을 표하며 우리 모두의 지혜와 노력으로 코로나의 위기를 잘 극복할 수 있기를 기도한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