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미 국무부
미국이 6일(현지시간) 영국 정부가 북한 강제노동수용소 관련 기관을 포함, 인권 유린을 자행한 개인과 기관들에 대한 제재 조치를 내린데 대해 환영한다고 밝혔다.

미국 의회 매거진 더힐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영국 정부가 ‘2018 제재 및 자금세탁 방지법’에 따라 국제 인권 제재 체제를 확립했다”며 “미국은 인권 촉진 및 보호에 대한 영국의 지속적인 국제 리더십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영국의 인권 제재는 미국과 영국, 양국 사이의 협력에 있어 새로운 시대의 시작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이 체제는 국제적 차원의 인권 유린에 대한 책임 부과를 촉진할 ‘신규 경제적 수단’을 영국에 부여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영국의 이번 조치가 미국과 캐나다의 활동을 보완해주는 동시에 함께 활동할 능력을 한층 향상시킨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은 심각한 인권 유린에 관여한 모든 자가 미국 및 국제 금융 시스템에 접근하는 것을 막기 위해 추가적인 동맹들 및 파트너들을 계속 찾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 정부는 6일(현지시간) 인권을 침해한 북한, 러시아, 사우디 아라비아, 미얀마 등의 개인과 기관 49개 대상에 경제 제재를 가했다. 영국은 북한 정부기관 2곳에 수용소 운영을 이유로 제재를 부과했다. 제재를 받는 개인들은 영국 입국이 불허된다. 영국 은행을 통한 송금이나 영국 경제로부터 이익을 얻는 행위도 할 수 없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