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카 트럼프
이방카 보좌관은 16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시에 있는 오순절교회를 찾아 흑인 목사들을 만났다. ©Twitter/Ivanka Trump
조지 플로이드 사망 이후 미국 전역에서 인종차별 시위가 벌어지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백악관 선임보좌관이 흑인 사회 달래기에 나섰다고 1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이방카 보좌관은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시에 있는 오순절교회를 찾아 흑인 목사들을 만났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이방카 보좌관은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경찰개혁안이 담긴 행정명령에 서명한 것을 강조하며 “대통령의 행동이 자랑스럽다. 그는 말보다 행동으로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방카 보좌관은 또한 “아버지가 경찰의 만행과 미국 사회 인종적 분열에 대해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방카 보좌관은 이날 미 농무부에서 기획하는 식품 지원 캠페인에 참가해 봉사활동을 하기도 했다. 이방카는 공식일정 소식을 올린 트윗에 “흑인 교회는 미국의 정의와 인권 그리고 평등을 위한 힘”이라며 “종교적·공동체 지도자들로부터 미국 곳곳의 소외된 지역사회를 치유하는 법을 듣고 배울 수 있어 좋았다”고 적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