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차이를 뛰어넘는 그리스도인』
도서『차이를 뛰어넘는 그리스도인』

사실, 그리스도의 사랑에 우리 마음이 움직이게 되면 단순히 참는 것보다 훨씬 많은 일을 할 수 있다. 다른 믿음을 가진 친구들과의 관계를 생각해 보라. 우리는 그들을 그냥 참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그들과 함께 웃고 울고 기뻐하고 슬퍼한다. 우리는 그들과 같은 장소에서 공존하는 데 머물지 않고 그들 앞에서 개인적으로 취약해지는 상황을 감수한다. 그러면 우리를 공공연히 거부하거나 심지어 적대하는 사람들에게는 어떻게 해야 할까? 이 경우도 다를 게 없다. 예수님은 우리에게 원수를 참으라고 말씀하시지 않는다. 원수를 사랑하라고 하신다. 하나님께 감사하게도, 예수님은 우리를 그냥 참아 주시는 것이 아니다. 차이를 넘어 우리를 용납하시고 반겨 품에 안으신다.
- 팀 켈러, 존 이나주, <차이를 뛰어넘는 그리스도인>

도서『학부모를 위한 100일 묵상과 기도』
도서『학부모를 위한 100일 묵상과 기도』

부모 품을 떠나 생애 최초로 경험하는 고생이었습니다. 인생이 실패와 절망의 내리막길이었습니다. 무섭고 외로웠습니다. 그때 하나님은 야곱을 찾아오셨습니다. 야곱을 안아주시며 격려하셨습니다. 그제야 야곱은 알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을 모신 곳은 그 어디든지 천국이라는 사실을. 입시는 분명 고생입니다. 하지만 하나님과 함께하는 입시는 천국입니다. 생애 최초의 고생을 경험하고 있는 자녀를 하나님 대신 안아 주세요. 그리고 하나님이 함께하고 계신다는 메시지도 전해 주세요.
- 이상훈, <학부모를 위한 100일 묵상과 기도>

도서『권사, 그 영광스러운 직분』
도서『권사, 그 영광스러운 직분』

권사의 교회 섬김의 목적도 믿음이어야 하고, 그 사역을 위한 능력 역시 믿음이어야 한다. 곧 모든 사역이 믿음을 목적으로, 믿음의 방법 으로, 믿음의 능력으로 행해야 한다. 즉, 무슨 일이든 우선적으로 고 려되어야 하는 것은 믿음이다. 그래서 성경은 “믿음을 따라 하지 아니 하는 것은 다 죄니라”(롬 14:23)고 하였다. 최선을 다하여 열심히 행했 을지라도 믿음으로 하지 않고 자기 의를 위해서, 자기 공로를 나타내 기 위하여 행한 수고는 하나님께는 인정받을 수 없다. 그렇기 때문에 삶이나 섬김이나 봉사, 그리고 모든 교회 사역은 믿음을 목적으로 이 루어져야 한다. 믿음이 행위와 섬김의 동인(動因)이 되어야 한다.
- 이만규, <권사, 그 영광스러운 직분>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기독교서적 #기독교신간 #팀켈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