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현 대표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는 자신의 신앙의 모습 중 깨달은 잘못된 신앙의 모습 3가지를 나눴다. ©김상현 대표 유튜브 채널 영상 캡쳐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가 이정훈 교수(울산대 법철학, 엘정책연구원장)의 PLI 강의를 통해 깨달은 점 3가지를 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나눴다.

김 대표는 “저의 잘못됐었던 신앙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고자 한다. 저와 같은 시행착오를 겪지 않으셨으면 하는 바람으로 나눈다”며 “하나님을 믿고 많은 것이 바뀌었지만 오랫동안 잘못된 것인 줄 모르고 믿어왔던 유교 불교 무속적 신앙이 있었다”고 했다.

김 대표는 “먼저 유교적인 것, 믿음으로는 청빈한 삶을 추구했다. 정직한 삶이다. 깨끗하고 정직한 삶은 좋은 것”이라며 “하지만 하나님이 빠진, 스스로의 의로움이라면 이것도 악한 것이지 않겠는가”라고 했다.

이어 “청빈한 삶에서의 빈(貧)은 가난한 삶이지만, 편안한 마음으로 도를 즐긴다는 뜻은 그럴듯해 보이는 말이다. 하지만 이것은 성경의 자족과는 크게 다르다. 가난하면 우리는 삶을 개선하려는 노력을 해야 한다. 하나님은 우리가 궁핍한 상태에 안주하는 삶을 살기를 원하지 않으신다”며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부족함 없이 풍족하게 살기를 원하신다. 어느 부모가 자식이 궁핍하게 살고, 삶을 개선할 의지조차 없이 살기를 원하겠는가? 크리스천은 성실한 하나님의 성품을 닮아 성실히 일해야 한다. 정직과 성실은 하나님의 성품이다. 크리스천은 누구보다 정직하고 성실하게 일해야 한다. 하나님의 성품으로만 우리는 성공할 수 있다”고 했다.

김 대표는 “이런 유교적인 잘못된 믿음 때문에 돈을 버는 것 자체에 대한 죄책감 같은 것이 있었다”며 “크리스천은 오히려 세상에 경제권을 넘겨주는 것을 죄악으로 여기며 회개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그리고 돈을 벌면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일에 선하게 써야 한다. 그것은 복음이 전해지는 데에 쓰는 것, 사치 향락을 하지 않는 것, 건강한 선교단체와 교회를 돕는 것, 가난한 자를 돕는 것 그리고 재정을 저축하고 계획하는 것”이라며 “계획하시는 것 역시 하나님의 성품이다. 하나님께서는 세상을 창조하실 때에 계획하시고 설계하신 분이다. 그리고 하나님은 늘 계획이 있다. 우리에게 성경을 통해서 알려주시기도 한다”고 했다.

김 대표는 “성경 잠언에서 말씀하시는 ‘사람이 마음으로 자기의 길을 계획할지라도 그의 걸음을 인도하시는 이는 여호와이시니라’라는 말씀은 계획하지 말라는 말씀이 아니다. 이 말씀의 뜻은 계획하고 살지 말라는 것이 아니라 사람이 계획해도 그것은 완벽하지 않다는 것”이라며 “하나님만이 완벽하시다는 뜻이다. 이 말씀을 잘못 해석하여서 무계획적인 삶을 살면 안 된다. 우리는 실제적이고 구체적인 목표도 세우고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계획도 세워야 한다. 그렇게 기도하며 꾸준히 인내하며 노력해갈 때 하나님께서 도우시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가 세우는 목표와 계획이 하나님의 뜻과 방법에 합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우리는 하나님 앞에서 사람 앞에서 정직을 추구하는 것은 정말 중요하다. 정직이 중요해서가 아니다. 하나님의 성품이 정직하시기 때문에 하나님의 성품을 따라 살아야 한다”고 했다.

김 대표는 “두 번째로 저에게는 불교적인 신앙도 섞여 있었다. 그것은 무소유의 삶을 추구한 것이다. 어떤 선교사님의 무소유의 삶을 반복적으로 보고 저도 하나님께 무소유로 살겠다고 서원 기도를 한 적이 있다며 “나중에 이것이 잘못된 것인 줄 알고 회개를 했다. 사실 현실 세계에서 무소유의 삶은 불가능하다. 그리고 우리가 생각해봐야 하는 것은 하나님의 성품이다. 하나님은 모든 것의 소유자이다. 그리고 우리는 하나님의 형상”이라고 했다.

김 대표는 “그리고 마지막은 무속신앙이다. 제가 할 수 있는 노력이 있음에도 최선을 다하지 않고 기도만 했었다. 사실은 자기 몸은 게으름을 피우면서 그것을 신앙으로 포장했던 것”이라며 “우리는 모든 노력을 기울이면서 동시에 기도해야 된다”고 했다.

이어 “내가 하나님 뜻대로 살아야 하는데 하나님을 내 뜻대로 부리려 했다. 이것을 주술적 신앙이라고도 한다. 내가 하나님을 따라야 하는데 하나님이 나를 따르게 하는 모양이다. 내가 변화되어야 하는데 하나님 보고 상황을 바꾸라고 주문을 외우는 것”이라며 “특히 사업을 하는 데에 이런 잘못된 신앙을 많이 적용했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많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성실히 연구하고 적용하는 것보다는 기도만 하던 모습들이 있었다. 이렇게 해서는 절대로 실력이 늘지 않는다. 늘 기도를 하며 도우심을 구하며 연구하고 적용하고 실험해야 한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