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조찬기도회
지난해 7월 27일 서울시조찬기도회 창립예배 진행되던 모습 ©기독일보 DB
서울시조찬기도회가 오는 4월 19일 열릴 예정이다. 지난해 7월 27일 창립예배 이후 두 번째 기도회다.

기도회 측은 지난 10일 서울 강남구 칠성빌딩에서 운영위원회(위원장 정성길 장로, 사무총장 박원영 목사)을 열고 조직을 정비하는 한편 세부 일정 등을 논의했다.

이날 모임에는 운영위원장 정성길 장로와 사무총장 박원영 목사를 비롯해, 운영위원인 두상달 장로, 조선호 장로, 황남길 목사, 육광철 목사 등이 참석했다.

운영위는 서울시조찬기도회를 4월 19일과 8월 15일 두 차례로 정례화 하기로 했다. 설교자는 논의를 거쳐 차기 모임에서 최종 선정하기로 했다.

또한 국가조찬기도회, 국회조찬기도회, 어머니기도회 등과 연대하며, 상호 발전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아울러 본부 조직을 확대하는 한편 전국 시도군구 조찬기도회 발족과 네트워크를 위한 방침을 마련했다.

서울시조찬기도회
서울시조찬기도회 운영위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원영 목사, 육광철 목사, 두상달 장로, 정성길 장로, 황남길 목사, 조선호 장로 ©서울시조찬기도회
사무총장 박원영 목사는 “본격 엔데믹 시대로 접어든 올해는 서울시의 미래 향방을 결정지을 매우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서울시조찬기도회는 서울시민들의 행복을 위해 정치를 복음으로 이끌고자 한다”고 말했다.

또 “현재 정기 모임을 통해 서울시 정치 지도자들을 성경적 리더로 세우는 일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시조찬기도회는 서울시 49개 지역구 국회의원 뿐 아니라, 25개 구청, 서울시·구의원 등 약 580명의 정치 지도자들과 함께 서울시와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하는 모임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