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선원 강제북송 사건 관련 사진
통일부가 12일, ‘탈북선원 강제북송 사건’ 당시 판문점에서 선원 2명이 송환되는 과정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통일부 제공

‘전국17개광역시도226개시군구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임영문 목사, 이하 전기총연)가 “문재인 정부의 ‘귀순 탈북선원 강제북송 조치’를 강력히 규탄한다!”는 제목의 성명을 18일 발표했다.

전기총연은 성명에서 “지난 2019년 11월 귀순 의사를 분명히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휴전선에서 북송당한 탈북선원의 발버둥치는 강제송환 영상을 보면서 자유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비탄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자유 대한민국 국민이 되기를 애원하는 탈북국민의 북송 영상은 5천만 국민과 60억 세계인들에게 도살장에 끌려가는 한 마리 짐승을 떠올리게 했으며, ‘대한민국이 인권 탄압국가’임을 온 천하에 천명한 것에 다름 아니”라고 했다.

이들은 “귀순을 강력히 원하는 북한 동포에 대해, 인권 탄압을 일삼고 자유가 보장되지 않는 사지로 되돌려 보낸 것은 ‘한반도와 그 부속도서를 영토로 하고, 모든 국민은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가지며,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가진다’는 대한민국 헌법의 가치마저 짓밟는 행위이며, 또 다른 ‘살인행위’이므로 이에 대한 진상규명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또 “상식적으로 길이 16m의 작은 어선에서, 동료 한 사람만 다쳐도 금방 알 수 있는 작은 배에서 ‘16명을 한명씩 차례로 살해하였다’는 도무지 비상식적인 당시 정부의 발표에 대한 과학적 사실규명이 반드시 필요하다”고도 했다.

아울러 “이처럼 2019년 탈북선원의 강제북송조치에 대한 진상규명을 놓고, 일부에서 ‘16명이나 죽인 살인마’ 운운하며 지속적으로 공격하는 것은 수만 명의 국내 탈북민들을 바라보는 우리 국민들의 인식을 나쁘게 함으로써 탈북민들의 남한 정착에 심대한 악영향을 미치므로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강제북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