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Unsplash/Ben White
미국인 부모의 과반수가 자녀들의 영적 행복에 대해 걱정하고 있으며, 특히 기독교인 부모들이 가장 크게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바르나(Barna) 리서치 그룹은 2021년 4월 23일부터 5월 5일까지 18세 미만의 자녀를 둔 미국인 부모 513명을 대상으로 ‘자녀의 영적 발달과 또래와의 관계에 대한 우려 수준’을 묻는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전체 응답자의 73%는 자녀의 영적 발달에 대해 ‘어느 정도’ 또는 ‘매우 우려한다’고 답했다. 반면, 부모의 27%는 자녀의 영적 발달을 ‘거의’ 또는 ‘전혀 염려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설문조사는 응답자를 최근 한 달 안에 예배에 참석하고 신앙이 삶에 중요하다는 데 강하게 동의하는 ‘실천적 기독교인’과 ‘자칭 기독교인’, ‘비기독교인’ 부모로 분류했다.

실천적 기독교인 부모의 2명 중 1명(51%)은 자녀의 영적 발달을 ‘매우’ 걱정했으며, 33%는 ‘어느 정도’ 걱정한다고 답했다. ‘거의’ 또는 ‘전혀’ 걱정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각각 9%, 7%에 그쳤다.

마찬가지로, 기독교인 부모의 10명 중 8명(80%)은 자녀의 영적 발달에 대해 ‘매우’ 또는 ‘어느 정도’ 우려했고, 20%만이 ‘거의’ 또는 ‘전혀’ 우려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기독교인이 아닌 부모들은 세 그룹 중 자녀의 영적 건강에 대한 우려가 가장 낮았다. 응답자의 27%는 자녀의 영적 발달에 대해 ‘매우’ 우려했으며, 31%는 ‘어느 정도’ 우려한다고 답했다. 이어 ‘거의’(18%)’ 또는 ‘전혀’(25%) 걱정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조사 대상 중 실천적 기독교인은 자녀의 신앙생활에 대해서도 가장 높은 우려를 보였다. 실천 기독교인 부모의 58%는 자녀들이 신앙생활에 충실할지에 대해 ‘매우’ 걱정한다고 답했으며, 28%는 ‘어느 정도’ 우려했다.

자녀의 영적 신앙에 대해 ‘별로’ 또는 ‘전혀 걱정하지 않는다’고 답한 실천 기독교인 부모는 각각 8%와 6%에 그쳤다.

자칭 기독교인 부모(43%)는 자녀가 신앙에 충실할지에 대해 ‘매우’ 걱정한다고 답했으며, 33’%는 ‘어느 정도’ 걱정했으며, ‘별로’(16%) 또는 ‘전혀’(8%) 걱정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그 뒤를 이었다.

비기독교인 부모(32%)는 자녀가 신앙을 버리는 것에 대해 ‘전혀’ 걱정하지 않는다고 답했으며, 뒤이어 ‘어느 정도(29%)’ 또는’매우(13%)’ 우려한다고 답했다.

전체 미국인 부모 중 38%는 자녀가 신앙을 버릴 가능성에 대해 ‘매우’ 걱정했으며, 32%는 ‘어느 정도’ 걱정한다고 답했다. 자녀의 신앙에 대해 ‘별로’ 또는 ‘전혀’ 걱정하지 않는 미국 부모의 비율은 각각 15%로 조사됐다.

또한 미국인 부모 중 48%는 ‘자녀들이 또래와 의미 있는 관계를 맺을 수 있는 능력’에 대해 ‘매우’ 걱정한다고 답했으며, 35%는 ‘어느 정도’ 걱정한다고 답했다.

나머지 부모는 자녀가 또래와 대인관계를 형성하는 능력에 대해 '별로'(11%) 또는 '전혀 우려하지 않는다’(5%)고 답했다.

이는 부모들의 신앙과 상관없이 유사한 응답률을 보였다. 자녀가 또래와 대인관계를 형성하는 능력에 대해 우려하는 비율은 비기독교인(54%) 부모가 가장 높았고, 실천적 기독교인(50%), 자칭 기독교인 (43%) 순이었다.

뒤이어 ‘어느 정도’ 우려한다는 대답은 ‘자칭 기독교인’(37%), ‘실천적 기독교인’(35%), ‘비기독교인’ 부모 (34%) 순으로 나타났다.

자녀의 사회생활에 대해 ‘거의’ 염려하지 않는 비율은 ‘자칭 기독교인’(13%), ‘실천적 기독교인’(11%), ‘비기독교인’ 부모(9%)인 것으로 조사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