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수 분당우리교회 담임목사
이찬수 분당우리교회 담임목사 ©기독일보 DB

‘일만성도 파송운동’의 일환으로 당초 4월 첫 주 29개의 교회를 분립할 예정이었던 분당우리교회(담임 이찬수 목사)가 그 일정을 2주 연기했다.

교회는 27일 주보를 통해 “일만성도 파송운동은 코로나 확산세로 인해 2주 연기되어 4월 17일(주일)에 시작한다”며 “일만성도 파송운동을 통해 주님의 뜻이 온전히 이뤄지도록 기도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앞서 이찬수 담임목사는 지난해 12월 3일 일만성도 파송운동 4차 중간보고에서 교인들이 29개 교회 중 어느 곳으로 합류할 지, 아니면 그대로 분당우리교회에 남을 지는 분립이 시작되기 직전인 3월 말까지만 결정하면 된다고 했었다.

한편, 분당우리교회의 ‘일만성도 파송운동’은 지난 2012년 7월 1일 이찬수 목사가 주일예배 설교를 통해 공식화 했다. 분당우리교회 전 성도의 최소 절반인 1만 명에서 최대 4분의 3인 1만5천 명까지를 파송하고, 분당우리교회 드림센터를 앞으로 10년 간 사용한 뒤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것이었다.

이 목사는 지난 2020년 2월 23일 주일설교에서 ‘일만성도 파송운동’의 구체적인 로드맵을 공개했다. 2021년 분당우리교회를 30개의 교구로 편성하고, 1년간 준비한 후 2022년 30개 교회로 분립·개척한다는 것이었다. 30개 교회 중 15곳의 담임은 교회 내부 교역자로, 나머지 15곳은 외부에서 청빙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이후 지난해 3월, 분립할 29개 교구의 교역자와 지역을 결정했다. 교회 외부에서 청빙한 1명의 목회자가 개인 사정에 따라 사의를 표명하면서 29개가 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분당우리교회 #이찬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