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배 찬양 기도 교회
©unsplash.com/theunsteady5
미국 크리스천포스트는 기독교 변증가이자 소프트웨어 경영자인 로빈 슈마허(Robin Schumacher) 박사가 쓴 ‘이것이 당신이 달려가야 할 교회’라는 제목의 칼럼을 소개했다.

다음은 로빈 슈마허가 꼽은 ‘다니고 싶은 교회의 4가지 특성’이다.

1. 성경 강론이 중심인 교회

신자로서 나는 하나님의 말씀에서 나오는 양식을 끊임없이 갈망한다. 모든 그리스도인은 베드로가 말한 것처럼 “말씀의 순전한 젖을 사모하라 이는 그로 말미암아 너희로 구원에 이르도록 자라게 하려 함”(벧전 2:2)이다.

내가 달려간 교회는 성경을 중심으로 강해 설교를 하는 교회였다. 만일 내가 성경 없이 간다면, 그 메시지를 들을 때 어려움을 겪게 된다. 나는 여백에 메모를 할 수도 없고, 성경에서 발견된 금덩어리는 대부분 소실되었을 것이다.

성경 강해에서 새로운 진리를 배울 때마다 나는 구름 위를 떠다니는 것 같았다. 요즘도 나는 체육관에서 운동을 하는 동안, 훌륭한 성경 교사들의 말씀을 들을 때 이것을 경험한다. 하나님의 영광이 일어난다. 이는 그리스어로 영광을 뜻하는 “중대함(weightiness)”이 내 안에서 점점 커지는 것을 의미한다.

2. 말씀을 갈망하는 신자들과 교제하는 교회

몇 년 전, 한 친구는 나에게 우리 교회에 출석하는 것 외에도, 주중에 어떻게 하면 아내와 함께 성경 공부를 더 할 수 있는가를 물었다. 그는 나를 보며 “우리는 그것으로 충분하지 않다!”라고 말했다.

하나님의 사랑에 대한 살아 숨 쉬는 간증에 대해 이야기해 보라.

내가 달려간 교회의 두 번째 좋은 점은, 나처럼 하나님의 말씀을 갈망하는 다른 성도들과 끊임없이 교제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하나님의 지혜와 지식을 추구하는 일에 나는 혼자가 아니었다.

시편 119편에서 다윗은 “오 내가 주의 법을 어찌 그리 사랑하는지요(97절)”라고 말하는데, 흥미로운 점은 “내가 주의 법을 얼마나 아느냐"가 아니라 “내가 주의 법을 얼마나 사랑하느냐”라는 것이다. A. W. 토저는 “악마는 우리 중 누구보다도 훌륭한 신학자이며 여전히 악마”라고 말했다.

하나님에 대한 참된 사랑은 언제나 그분의 말씀에 대한 사랑으로 나타난다. 또 우리 교회가 다른 교인들과 함께 심도 있는 성경공부를 장려한 데 대해 감사했다. 이들이 없다면, 개척한 지 9개월 된 교회들은 여전히 불신자인 신자들과 함께, 시간이 지남에 따라 불행한 패배 상황을 겪기 시작한다.

결국 실제 교회 성도들은 하나님의 말씀에 굶주려 떠나게 되고, 구원받지 못한 교인들은 성경의 도전과 책망을 받지 않은 채, 구원받지 못한 상태로 남아 조용히 교회를 부적절한 방향으로 이끌고 만다.

3. 함께 찬양하는 교회 vs. 노래하는 교회

기독교인으로서 나에게 가장 숨이 멎는 듯한 경험 중 하나는, 프라미스키퍼스(Promise Keepers) 회의에 참석해 만 명의 다른 사람들과 함께 “모두 예수 이름 만세”를 부른 일이었다.

그다지 감정이 풍부하지 않은 나에게는 드문 일이었다. 이는 내가 보통 교회에서 예배 노래를 부르는 것보다, 설교 시간에 더 지성적으로 끌린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런데 내가 다니던 교회의 예배팀은 이러한 생각을 바꾸어 놓았다. 그들은 친숙한 예배 음악에 참여시키는 동시에, 충분히 반복해서 배울 수 있는 새 노래들을 가르쳐주었고, 그 결과 마음속에 들어가는 길을 찾았으며, 노래를 통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것은 기쁨이 되었다.

쉽게 말하자면 ‘모든 사람이 함께 예배할 수 있게 하는가’ 아니면 ‘극소수만 참여하는 콘서트 방식으로 노래를 부를 것인가’의 차이다.

4. 당신이 참여하고, 당신을 필요로 하는 교회

나를 자주 교회로 달려가게 한 마지막 특징은 나의 참여였다. 수업, 소그룹 공부, 예배 중에 앞으로 나아와 지시사항과 그 이상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과 그리스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일은 나로 하여금 영적 은사를 사용하며 기쁨으로 섬기게 했다.

당신의 교회가 당신의 영적 은사를 필요로 하고 원할 때 당신은 그곳에 머물게 된다. 우리 모두는 하나님의 나라에 의미 있는 기여를 하고, 그것을 사용하여 그분께 영광을 돌리는 것을 목표로 주신 은사를 모두 사용하는 데 이끌린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