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릴 러시아정교회 총대주교
2018년 키릴 러시아정교회 총대주교(왼쪽)가 6년 임기를 새로 시작하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축복하고 있다. ©Orthodox Church 유튜브
미국의 기독교 지도자 100여 명이 최근 키릴 러시아 정교회 총대주교에게 러시아의 침공에 대한 지지 철회를 촉구하는 서한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이 서명에는 전미복음주의협회(NAE) 회장인 월터 킴 목사를 비롯해, 미국가톨릭자선단체 회장 겸 CEO인 도나 마크햄 수녀, 미국교회협의회(NCC) 이사회의 그리스도교회연합 회장인 테레사 제퍼슨-스노튼 주교, 미국캐나다기독교회(그리스도 제자) 회장인 테레사 호드 오웬스 목사 등이 참여했다.

이 서한은 총대주교에게 “(그의) 발언권과 큰 영향력을 사용해 우크라이나에 대한 적대 행위와 전쟁의 종식을 촉구할 것과, 러시아 당국의 개입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전했다.

또 지난 5일 총대주교의 설교를 보도한 조지타운대학의 신앙정의센터의 글을 인용, 키릴이 우크라나이가 러시아의 충신들을 몰살시키고 있다는 푸틴의 선전을 반복하며, 이 전쟁을 성소수자(LGBT) 사상 주입을 포함한 소위 서구적 가치에 대항하는 영적 투쟁으로 묘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도자들은 “우리는 사순절 기간을 보내고 있다. 이 전쟁이 초래한 끔찍한 고통으로 인해, 우리는 사순절의 정신과 기도하는 마음으로 당신께 이 전쟁에 대한 지지를 재고할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정치적 의도 없이 이것을 호소한다. 하나님 앞에서 세계가 날마다 목격하는 파괴와 공포는 어느 쪽에도 종교적 정당성이 없다는 것을 본다”라며 “우리의 첫 번째 충성은 항상 주 예수 그리스도께 있다. 이는 모든 국가와 이데올로기의 편협한 주장을 초월한다”고 강조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키릴 총대주교는 푸틴과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2012년 푸틴의 통치를 “하나님의 기적”이라고 부르며 반대자들을 비난한 바 있다.

12일(현지 시간) 우크라이나 국방부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이날 동남부 항구 도시인 마리우풀 등 교외 지역을 점령했다.

마리우풀 당국은 침공이 시작된 지 12일 만에 최소 1,500명이 사망했다고 11일 발표했다.

바딤 보이첸코 마리우풀 시장은 이날 성명에서 러시아군의 포격으로 인해, 우크라이나 군은 사망자를 매장할 참호를 파는 일을 중단해야 했고, 이로 인해 시신들이 수습되지 못한 채 방치되어 있다고 호소했다.

뉴스와이어에 따르면, 러시아의 침공이 시작된 이후 현재까지 약 250만 명의 시민이 우크라이나를 빠져나갔다.

이달 1일에는 러시아 정교회 대주교와 사제, 보제 284명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중단할 것을 요청하는 공개서한을 발표했다.

성직자들은 서한에서 “우크라이나에 있는 우리 형제자매들이 부당한 시련을 당한 것을 애도한다”면서 “최후의 심판이 모든 사람을 기다리고 있다. 지상의 어떠한 권위나, 의사나, 경비대도 이 심판으로부터 지켜주지 못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러시아인과 우크라이나인 모두 다치지 않고 그들의 집과 가족에게 무사히 귀환하길 바란다. 양국의 우리 자녀들과 자손들이 친구가 되어, 존중하고 사랑하기 위해, 또다시 다리를 놓아야 할 것을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다”고 밝혔다.

러시아 복음주의 교회의 목회자 400여 명도 “주권 국가인 우크라이나에 대한 침공에 반대” 하는 공개서한에 서명했다.

목회자들은 “타국에서 우리 군대가 전면적인 군사 작전을 펼치면서 이웃한 우크라이나의 도시에 폭탄과 로켓을 투하하고 있다”면서 “신자로서 우리는 작금의 일을 형제 아벨에게 손을 댄 가인의 죄에 해당하는, 동족 살해의 중죄라고 본다”고 밝혔다.

또한 “어떤 정치적 이익이나 목적도 무고한 사람들의 죽음을 정당화할 수 없다. 유혈사태와 더불어 주권국인 우크라이나에 대한 침공은 자국민의 자결권 자유를 침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