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White House/Lawrence Jackson

미국 퓨리서치센터가 발표한 최근 보고서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의 직무평가 긍정률이 흑인 개신교인 사이에서 1년새 30% 가까이 하락했다.

퓨리서치는 현지 시간 올해 1월 10일부터 17일까지 미국 성인 5,128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그 가운데 흑인 개신교인 중 65%가 바이든의 직무 수행을 지지해, 2021년 3월에 보고된 92%에 비해 급격히 감소했다.

퓨리서치 보좌관 저스틴 노티는 지난주 보고서에서 “민주당의 가장 충성된 지지층인 흑인 개신교인과 무신앙인 - 두 집단으로부터 긍정적인 평가가 크게 떨어졌다”고 밝혔다.

2020년 대선에서 흑인 개신교인은 10명 중 9명(91%), 무신앙인은 10명 중 7명(71%)이 바이든 후보에게 표를 던졌다.

자료에 따르면, 미국 대통령에 취임한 역대 두 번째 가톨릭 신자인 바이든은 가톨릭 교인들 사이에서도 지지율이 하락했다.

미국인 가톨릭 신자 중 46%가 “바이든의 직무수행을 지지한다”고 답해 2021년 3월 보도된 56%보다 낮아졌다. 반면, 히스패닉계 가톨릭 신자들은 백인 신자들보다 바이든의 직무수행을 더 높이 평가했다.

또 백인 복음주의자 중 14%가 바이든의 직무 성과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21년 3월 22%에서 감소한 수치다.

바이든에 대한 백인 개신교인의 지지율도 지난해 3월 40%에서 올해 1월 31%로 떨어졌다.

종교를 가진 응답자 중 흑인 개신교인은 35%가 ‘바이든이 성공적인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답해 가장 높은 신뢰도를 보였다. 그러나 응답자의 절반(49%)은 “너무 이르다”라며 판단을 유보했고, 14%는 ‘대통령으로서 실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대조적으로, 백인 복음주의자 그룹은 7%만이 ‘바이든이 성공적인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답한 반면, 78%는 ‘실패한다’, 15%는 ‘아직 단정하기 이르다’고 답했다.

지난해 퓨 보고서는 바이든 행정부 아래에서 영향력을 얻을 종교 집단으로 ‘흑인 개신교인’과 ‘흑인 복음주의자’ 그룹을 꼽았다.

두 그룹 모두 55%가 ‘자신과 같은 사람들이 바이든 행정부에서 영향력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답했으며, 흑인 개신교인 중 4%, 흑인 복음주의자 중 5%만이 ‘영향력을 잃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이번 설문 조사는 1월 말 미국 연방 대법원의 스티븐 브레이어(83) 대법관의 은퇴 발표 후, 바이든이 사상 첫 흑인 여성을 지명할 것이라고 약속할 당시에 실시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